美, 입국 제한 풀되 여행자도 ‘접촉자 추적’ 새 방역대책 검토 중

뉴스1 입력 2021-09-16 13:32수정 2021-09-16 13: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이 해외 입국 제한을 대폭 완화하되, 여행자들에 대해서도 미국내 접촉자 추적 정보를 수집도록 하는 자국 여행 관련 방역 시스템을 검토 중이라고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새로운 해외여행시스템은 여행객을 더 많이 받게 되더라도 안전하다는 걸 믿을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이언츠 조정관에 따르면, 새로운 해외 여행 시스템은 미국을 방문하는 (항공기) 탑승객들이 코로나19에 노출될 경우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여행자에 대해서도 접촉자 추적을 가능케 하는 방안이 포함된다.

아울러 그는 “미국에 오는 외국인 여행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백신 접종률은 국내외에서 모두 중요하다. 항공사와 여행사도 직원 의무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내에서 사생활 침해 문제가 거론되자 항공사들의 미국행 국제선 승객 접촉자 추적 정보 수집을 차단한 바 있다.

이후 팬데믹 심화 속 미국은 국경을 걸어 잠그고, 영국과 유럽연합(EU) 26개국, 중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이란, 브라질 등에서 오는 외국인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다만 이러한 미국의 금지 목록 가운데에는 코로나19 감염률이 진짜 높은 국가가 누락돼 있거나, 이미 유행을 잘 통제하는 국가도 포함돼있는 등 기준타당성이 명확하지 않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한편 지나 라이몬도 상무장관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팀과의 여행 제한 해제 관련 회의에서 “일단 전 국민 백신 접종 등 국내 상황을 잘 다뤄야 한다”면서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