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 무산에 “아쉽다”

뉴시스 입력 2021-06-11 15:36수정 2021-06-11 15: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19 합의정신 잇는 다양한 계기 찾기 노력 계속"
정부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상정하면서 남북 공동 유치가 무산된 데 대해 아쉽다는 입장을 보였다.

외교부 당국자는 11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 협력의 계기가 되기를 바래왔다”며 “이번 IOC 집행위 결정을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남북간 스포츠를 통한 협력 및 9·19 정상간 합의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다양한 계기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18년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에 합의했다. 이후 2019년 2월 도종환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은 스위스 로잔에 있는 IOC 본부를 방문해 올림픽 공동 유치 의향서를 전달한 바 있다.

주요기사
후보지로는 남북과 함께 카타르 도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라인-루르, 중국 청두와 충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도 뉴델리, 터키 이스탄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이 올랐다.

하지만 IOC 집행위원회는 10일(현지시간) 화상회의를 열고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호주 퀸즐랜드주(州) 브리즈번을 제안했다. 최종 결과는 내달 2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IOC 총회 표결을 통해 결정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