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선관위, AI로 대체하자”

뉴시스 입력 2021-03-16 10:30수정 2021-03-16 10: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거 기간 중에도 文 개입 노골적 진행될 것"
"선관위, 김어준 홍보에도 사전운동 아니라고"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중립성이 생명인 선관위가 대통령의 심기를 관리하고, 집권 세력의 정권 연장 도구로 전락한 것으로 보인다. 차라리 선관위를 AI로 대체하자”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달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당·정·청 핵심 인사 20여 명을 병풍처럼 대동하고, 부산을 기습 방문해 ‘신공항 예정지인 가덕도를 눈으로 보니 가슴이 뛴다’라고 한 발언에 대해 선관위가 ‘공직선거법을 위반하지 않았다’라는 의견을 냈다”고 설명했다.

그는 “누가 봐도 대통령이 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40여 일 앞두고 자신이 속한 여당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국민 세금을 쏟아붓겠다며 노골적으로 매표행위를 한 것이 뻔한데도, 선관위는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었다”며 “아마도 공식 선거운동 기간 중에도 문 대통령의 선거 개입은 더욱 노골적으로 진행되지 않을까 하는 예감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관위의 편파성 문제는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지난해 말 김어준으로 대표되는 TBS 교통방송이 유튜브 구독자를 늘린다는 명목으로 ‘#1(일) 합시다’ 캠페인을 벌이며 ‘기호 1번 민주당’을 대놓고 홍보할 때도 선관위는 사전 선거운동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현 정권은 애초부터 선관위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보다는 이를 박탈해 대통령의 ‘심기 관리위원회’, 집권 세력의 ‘선거 지원위원회’로 만들기로 작정한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이 윤석열 총장에게 했던 말처럼 ‘선관위도 문재인 정부의 선관위’라고 인식하고 있는 것 같다”며 “선거의 공정 관리를 포기한 채 정권의 호위무사를 자처하다가는 국민들의 엄중한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