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주방’ 운영 모두벤쳐스 “30억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5 11:09수정 2021-03-05 1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공유주방 브랜드 ‘모두의주방’을 운영하는 ㈜모두벤쳐스(대표 박형주·사진)는 미래에셋벤처투자와 SL인베스트먼트로부터 30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공유주방은 하나의 공간에 다양한 사업자 또는 브랜드들이 모여 외식업 운영에 필요한 설비와 공간, 운영 관리 등의 자원을 공유하는 형태의 사업을 일컫는다. 한국외식산업경영연구원은 국내 공유주방시장 규모를 약 1조 원으로 추산했다.

모두벤쳐스 측은 1인 가구 증가와 배달시장의 성장,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소비 증대 등 시장 확대 환경이 조성된 가운데 차별화한 수익구조와 사업초기부터 영업이익을 창출하고 있다는 점 등을 높이 평가받아 투자유치가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9년 9월 서울 역삼 점을 시작으로 지난해 15곳의 모두의주방 매장을 순차적으로 개점했고 3개 매장을 추가로 열 계획이며, 작년 외식 프랜차이즈 혼밥대왕을 보유한 프랜차이즈 업체 박앤박과의 인수합병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거두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박형주 대표는 “모두의주방은 소모성 비용인 입점비가 필요 없고 보증금 대출만 받을 수 있다면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창업이 가능하다는 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모두벤쳐스는 단순히 공간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넘어 물류와 유통 경쟁력의 강화로 수익성을 확대한 사업으로 ‘모두의주방’을 확장시켜 나갈 방침이며, 추가 브랜드 출범과 HMR(가정간편식) 시장 진출 등 공격적인 전략을 펼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