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민간 재건축·재개발도 존중해야…공공은 방향 제시”

뉴스1 입력 2021-03-04 10:00수정 2021-03-04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용산구 용문전통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3.3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4일 부동산 공급 확대 정책에 대해 “민간에서 하는 재건축·재개발도 존중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게) 균형을 잡는 것이 서울시장이 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재건축·재개발과 관련해서 앞으로 주택이 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면서 모델·마중물 역할을 하는 것이 공공”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부동산 정책 방향에 대해 “부동산 정책이 지금 전환되고 있고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방향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새 집에 살고 싶다는 갈망이나 희망, 기대 같은 것을 채워주면서 선순환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 후보는 집값 안정에 대해선 “집값은 연착륙을 시켜야 한다. 집값이 폭락하게 되면 경제에 엄청난 충격을 주기 때문에 집값을 연착륙시키는 정책을 쓰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강남·서초·송파구 그린벨트 해제’와 관련해선 “그린벨트는 기본적으로 보존을 해야 한다”며 “다만 그린벨트 내에 훼손된 부분들이 눈에 많이 띈다. 그런 부분은 정비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범여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단일화는 당에 모든 것을 일임했다”며 “당이 결정하는 대로 따르기로 이미 오래전에 결정됐다”고 말했다.

검찰개혁에 대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공개 반발에 대해선 “저는 거기까지는 생각을 해보지 못했다”고 짧게 답했다. 윤 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 대안으로 제시한 ‘반부패금융수사청’과 관련해선도 “서울시장의 영역을 벗어나는 질문”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