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막아선’ 택시기사 “보험 사기는 아냐” 강력 부인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09-04 12:19수정 2020-09-04 12: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택시기사 최모 씨. 출처= 뉴스1
고의 사고로 구급차를 가로막은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가 최모 씨(31)가 4일 첫 재판에 출석해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하지만 보험금을 노린 것은 아니라면서 보험 사기 혐의를 강력 부인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3단독 이유영 판사 심리로 열린 이날 첫 공판기일에서 최 씨의 변호인은 “일부 보험사기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를 제외하고는 공소사실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험사기특별법 위반과 관련해서는 편취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그는 지난 6월 8일 서울 강동구 지하철 5호선 고덕역 인근 도로에서 접촉사고가 난 구급차를 10여분간 막아선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주요기사
당시 최 씨는 “환자를 이송한 후 해결하자”는 구급차 운전자의 말에 “환자가 죽으면 내가 책임지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씨가 막아선 구급차에는 호흡 곤란을 호소하던 폐암 4기 환자 박모 씨(79)가 타고 있었다. 이후 박 씨는 다른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상태가 악화해 숨을 거뒀다.

앞서 최 씨는 3년 전인 2017년 7월 용산구 이촌동 부근에서도 한 사설 구급차를 일부러 들이받고 “응급환자도 없는데 사이렌을 켜고 운행했으니 50만 원을 주지 않으면 민원을 넣겠다”고 협박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검찰은 이외에도 최 씨가 2015년부터 총 6차례에 걸쳐 경미한 사고를 내고, 이를 빌미로 보험료와 합의금 등을 받아 챙겨온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최 씨의 다음 재판은 오는 23일 진행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