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올레길] 자연치아 살리는 ‘치아재식술’…시술 전 전문의와 사전 상담을

스포츠동아 입력 2020-05-20 05:45수정 2020-05-20 10: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부분 사람들은 평소에 잇몸이 안 좋아서 치아가 흔들리거나 치아 뿌리 끝에 염증이 심하면 발치 후 임플란트를 해야 한다고 생각할 것이다. 임플란트 등의 보철치료가 사람들 사이에서 대중화됐기 때문이다.

임플란트는 현재까지 개발된 치아대신 치료 중 가장 자연치에 가깝다는 장점이 있으나 인공치아라는 단점도 있다. 이런 이유로 개인적으로 자연치아를 살리는 것을 권장하고 싶은 치과전문의 입장에서는 어떤 경우든 임플란트는 마지막 치료방법으로 고려하게 된다.

이러한 임플란트를 대체하는 자연치아를 살리는 방법 중에 대표적인 것이 ‘치아재식술’이다. 치아재식술은 신경치료를 받은 치아의 뿌리 끝에 염증이 생겼거나, 뿌리 끝 염증 제거술(치근단 절제술)로도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발치를 선고 받은 경우에 생각해 볼 수 있다. 해당 치아를 발치한 뒤 치아와 치아가 있던 자리의 염증을 외부에서 직접 눈으로 보면서 제거해 재발의 위험에 대처하는 치료다. 발치했던 치아는 다시 제자리에 잘 넣어 고정시키는 것으로 마무리한다.


신경치료는 발치 전 치아를 살리는 방법으로 시행되고 있지만, 의사의 눈으로 치아 속 미세한 신경관까지 직접 보면서 치료할 수는 없어 감각과 기구에 의존한다. 이 치료만으로도 상태가 호전되는 경우가 있지만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관련기사

치아재식술은 문제의 치아를 발치해 직접 보면서 치아 주변뿐만 아니라 치조골 속의 작은 염증조직까지 깨끗하게 제거할 수 있기 때문에 더 완벽한 시술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치아재식술 치료는 누구나 다 시행할 수 있는 치료법이 아니다. 치아의 상태에 따라 신경치료가 되어 있거나 약한 치아일 경우에는 발치 도중 치아가 부러질 수 있다. 문제없이 재식술에 성공했어도 예후가 좋지 않으면 어쩔 수 없이 다시 발치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되는 경우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시술 전에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과 검사를 통해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동형 연신내 닥터굿플란트치과 원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