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한국당 합당 조속 추진키로…“준연동형 비례대표제 폐지”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14 16:21수정 2020-05-14 16: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원유철 미래한국당 당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합동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서울=뉴스1)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합당을 추진하기로 했다.

주호영 통합당 신임 원내대표와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 뒤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선언했다.

원 대표는 “오늘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조속한 합당을 추진하기로 했다”면서 “양당 대표는 이를 위해 합당 논의 기구를 구성해서 조속하게 논의를 마무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합당 시점에 대해서는 “최대한 빨리한다는 데만 합의했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양당 대표는 여야 합의 없이 4+1이 일방적으로 통과시켰던 준연동형비례대표제 폐해를 지난 4·15 총선에서 확인한 만큼 20대 국회 회기 내 폐지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