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한혜진, 세계 최초 100벌 패션쇼…강행군에 눈물

뉴스1 입력 2020-05-08 10:31수정 2020-05-08 10: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 뉴스1
‘나 혼자 산다’ 한혜진이 세계 최초 100벌 패션쇼에 도전, 톱모델로서의 저력을 과시한다.

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황지영, 김지우)에서는 한혜진이 의미가 남다른 챌린지에 도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서울패션위크를 위해 ‘디지털 런웨이’를 기획한 것.

한혜진은 디자이너 섭외부터 무대 세트 제작, 의상 선정까지 모든 과정에 직접 발 벗고 나선다.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 소품 또한 세심하게 준비하고, 콘셉트(개념)를 살리기 위해 의상 한 벌 한 벌에 정성을 다하며 ‘직업적 책임감’을 제대로 불태운다고.


100벌의 의상을 갈아입기 시작한 한혜진은 러블리한 원피스는 물론 남성복마저 완벽하게 소화하며 눈을 뗄 수 없는 쇼를 이어간다. 조급한 마음에 발을 동동 구르는 백 스테이지에서의 모습과 달리 무대 위에서는 급돌변, 21년차 톱 모델다운 카리스마를 뽐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낼 예정이다.

주요기사

한편 한혜진은 12시간을 훌쩍 넘긴 강행군에 급격히 체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인다. 몸 상태에 적신호가 켜진 위기 상황에 “스쿼트 100개가 훨씬 쉬워”라며 힘겨움을 토로한다. 절친 모델 김원경의 한마디에 참아왔던 눈물까지 터트리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고 해 당찬 모습 뒤에 숨은 속내에 궁금증이 쏠린다.

패션 업계에 도움의 손길을 건네기 위해 이색 챌린지에 나선 한혜진이 도전을 무사히 끝마칠 수 있을지, 이날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