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인도네시아에 ‘1억원’ 상당 코로나19 진단키트 지원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5-06 14:20수정 2020-05-06 14: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외법인 소재국 어려움 극복 지원
KT&G는 지난 5일 인도네시아 정부에 1억 원 상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인도네시아에서 사업장을 운영 중인 KT&G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위기상황 극복을 돕기 위해 이번 지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 1973년 한국과 수교를 시작해 다양한 산업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작년에는 한-인니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을 타결하는 등 협력관계가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도네시아는 기초 의료장비가 부족한 상황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상황을 돕기 위해 KT&G는 지난달 국내에서 진단키트 지원 물량을 확보해 인도네시아로 보냈다. 어린이날인 5월 5일 KT&G 현지법인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재청(BNPB)에 물품을 직접 전달했다.
이번에 KT&G가 지원한 물품은 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로 6300명을 진단할 수 있는 1억 원 상당 물량이다. 해당 물품은 의료현장에 즉시 공급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김경동 KT&G 사회공헌실장은 “해외법인 소재국이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기 위해 긴급 구호물품 지원을 결정했다”며 “한국과 오랜 기간 우호관계를 이어온 인도네시아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KT&G는 지난 2018년 인도네시아에서 지진 피해가 발생했을 때도 1억 원 상당 구호금을 긴급 지원한 바 있다. 해외봉사단 파견과 현지 교육 등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사회공헌활동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