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박근혜 경제 교사’ 김광두 영입 …‘줄푸세’ 설계 경제학자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15 11:49수정 2017-03-15 12: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김경제 기자 kjk5873@donga.com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을 캠프에 영입했다. 김광두 원장은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의 경제 정책을 이끌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로 불렸다.

문재인 전 대표 측은 15일 “김광두 원장과 김상조 경제개혁연대 소장, 연세대 사회학과 김호기 교수가 캠프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모교 서강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김광두 원장은 지난 2007년부터 박 전 대통령을 도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패배한 뒤 만든 5인의 스터디그룹에도 김명세 연세대 교수, 신세돈 숙명여대 교수, 최외출 영남대 교수, 안종범 전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과 함께 참여했다.

김 원장은 지난 2010년 박 전 대통령의 싱크탱크 역할을 한 국가미래연구원을 만들었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에는 박 전 대통령의 경제 핵심 공약이었던 ‘줄푸세(세금은 줄이고, 규제는 풀고, 법치는 바로 세우고)’ 정책과 ‘원칙이 바로 선자본주의(Pathway to the disciplined capitalism)’를 내세웠다.

주요기사
하지만 김 원장은 박근혜 정부 출범 초기부터 정부 기조와 달리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라는 입장을 내놓는 등 정부에 쓴소리를 하면서 박근혜 정부와 멀어졌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이후에는 정경유착 구조에 대해 비판하며 ‘전경련 해체’를 주장하기도 했다.

문 전 대표는 15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광두 원장은 저와 다른 길을 걸어왔지만, 대화하면서 우리가 지켜야 할 가치가 하나 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광두 원장은 “욕먹는 길로 들어서는 것을 잘 알지만, 욕 안 먹고 논평만 하는 것이 비겁하고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의 통합과 균형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