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수출입은행장 “조선-해운 우량기업 회생에 최선 다할 것”

박창규기자 입력 2017-03-08 03:00수정 2017-03-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융계 수장 취임식 3題
최종구 신임 한국수출입은행장(60·사진)이 7일 “(기업들의) 옥석을 가려 우량기업이 살아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행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수은 본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민간 금융회사들이 조선·해운업 지원을 축소하고 있어 회생 가능한 기업도 위험에 처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행장은 정책금융기관으로서의 수은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처음 적자를 내면서 수은의 건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고 진단했다. 이어 “경기가 어려울 때 더 많은 역할이 필요한 만큼 우리에게 주어진 책무를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령 플랜트, 해외건설 등 주력 산업이 겪고 있는 ‘수주 가뭄’을 극복하기 위해 프로젝트파이낸싱(PF), 구조화금융(SF), 복합금융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하자는 뜻이다.

최 행장은 서비스, 에너지, 미래운송기기 등 신성장 산업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그는 “4차 산업혁명과 초연결 시대라는 최근 흐름에 맞춰 신성장 산업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관련기사

#조선#해운#우량기업#회생#최종구#수출입은행장#취임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