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Array|연예

메이비 “메이비=청순=발라드? 이름 빼고 다 바꿨다”

입력 2011-09-14 07:00업데이트 2011-09-14 07: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순가련의 대명사로 꼽히던 가수 메이비가 3년 만에 미니앨범 ‘굿바이 발렌 타인’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했다. 임진환 기자 photolim@donga.com 트위터@binyfafa
■ ‘굿바이…’ 내고 3년만에 파격 컴백

“짧은 치마 입고 첫 댄스곡 도전
‘안되니까 벗는다’는 아니고요
한결같은 청순형 깨고 싶었죠”


이효리하면 섹시 스타를 떠올리듯, 가수들에게는 저마다 사람들의 머리 속에 각인된 이미지가 있다.

그럼 가수 메이비하면 어떤 것이 머리 속에 떠오를까. 아마 발라드, 드레스, 청순가련형 등의 이미지가 공통적으로 연상될 것이다.

그런데 이번에 그가 이런 자신의 고정관념을 깨버렸다. 머리부터 말끝까지 작정하고 모든 것을 다 바꿨다. 메이비는 미니앨범 ‘굿바이 발렌 타인’으로 파격적인 변신을 하고 3년 만에 돌아왔다. 오랜만에 컴백하는 소감으로 그 스스로 “‘메이비는 늘 한결같다’는 고정관념을 깨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한 화보를 통해 보여준 모습은 꽤 파격적이다. 팬들은 “설마 저 사람이 메이비야”할 정도로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그동안 ‘메이비=청순=발라드’라고 공식처럼 여겨졌잖아요. 그런 이미지를 바꿔보고 싶었어요. 처음엔 걱정을 많이 했지만,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 모습에 신기하기도 하고 변한 모습을 보니까 재미있더라고요. 다만 이것저것 도전하다 ‘안 되니까 벗는다’라는 우려만 없었으면 좋겠어요. 그렇다고 벗는 게 아니고 짧은 치마를 입은 정도예요. 하하하”

새 앨범이 이달 말 발표 예정이라 아직 결과물은 나오지 않았지만, 그의 휴대전화에 담긴 사진 몇 장을 보니 신선한 충격을 몰고 올 듯 하다.

“첫 방송 무대도 깜짝 놀라실 거예요. 데뷔 후 처음으로 댄스도 준비했거든요. 요즘 밤낮으로 춤 연습하느라 온 몸이 뻐근해요. 무대에 표시한 동그라미 안에서 한발자국도 안 움직였던 예전과 비교하면 파격적이죠.”

메이비는 활동 재개에 큰 욕심(?)이 없다. “이제는 발라드를 안 하고 ‘댄스를 한다’ 이런 게 아니에요. 겉모습만 조금 달라졌을 뿐이에요. 어떤 이미지에 저를 가둬두기 보다는 저의 자유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트위터@mangoosta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