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누가 불법사찰 지시했는지 밝혀야”

동아일보 입력 2010-07-22 15:37수정 2015-05-21 20: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남경필 의원은 22일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자신의 부인이 관련된 형사사건을 탐문했다는 의혹에 대해 "어떤 선에서 누구 지시에 의해 이런 불법사찰이 벌어졌는지, 얼마나 광범위하게 했는지 검찰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사건은 개인적 문제가 아니라 국가존립의 문제이자 이명박 정부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릴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이 사건은 간단히 끝날 게 아니고 계속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강용석 의원 '여성 비하' 발언 파문, 7·28 재보선 등으로 당이 어려운 만큼 말을 아끼겠다"며 "어차피 이 문제는 검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라서 검찰이 이 사건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주기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과거 이상득 의원의 총선 불출마를 요구했던 것과 이 문제가 관련됐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그런 부분까지 포함해 검찰에서 수사하는 게 옳다"며 "정부와 대통령, 당을 위해서라도 그런 부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의혹이 말끔히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남 의원은 또 "2008년 누군가 조사하고 있다는 낌새는 있었으나 누가, 어떤 기관에서 하는지 알 수 없었다"며 "'누가 하더라'라고 사적 자리에서 저에게 얘기해준 사람은 있었으나 그것을 갖고 제가 당시에 그 문제를 언급할 순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를 사찰한 것도 아니고 집사람을 사찰했다고 하니까 더욱 화가 많이 난다"며 "일반인 사찰에 이어 의원 가족에 대한 사찰까지 있었다는 것은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정태근, 정두언 의원 등 동료의원들과 상의하면서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지 진지하게 고민하겠다"며 "긴 호흡으로 계속 문제를 제기하고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