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기 주경기장 건립 ‘인천판 세종시’ 되나

동아일보 입력 2010-07-16 03:00수정 2010-07-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또 다른 “원안대로”

■ 송영길 시장 “부정적”
“市 부채 9조… 재정난 심화”
문학경기장 활용 추진

■ 주민들 “원안 사수”
“땅 보상률 77%… 중단 안돼
소통행정 말뿐… 일방 번복”
9일 인천 서구청에서 열린 2014년 아시아경기 주경기장 건설문제와 관련한 주민간담회에서 송영길 인천시장(오른쪽)이 곤혹스러운 표정으로 앉아있다. 송 시장은 이날 “국고를 지원받지 않으면 시 재정상태로는 주경기장 건설은 어렵다”고 말했다. 사진 제공 인천시
2014년 인천 아시아경기대회에 사용할 주경기장 건설 여부를 놓고 요즘 인천이 시끄럽다. 서구 연희동에 새로 지으려던 주경기장 사업에 1일 취임한 송영길 인천시장(민주당)이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자 서구 주민들이 원안(原案)대로 건립할 것을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마치 정부가 세종시 수정안을 들고 나왔다가 충청권 반발 때문에 원안으로 돌아간 것처럼 인천시가 그런 상황에 처한 형국이다.

인천시는 2007년 4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서 인천이 2014년 아시아경기대회 개최지로 결정되자 이듬해 정부에 주경기장 신축 승인을 요청했다. 당시 정부는 건설비 과다 투자 등을 이유로 2002년 한일 월드컵 축구경기가 열린 문학경기장(5만 석)의 좌석을 5000석 늘려 주경기장으로 사용하도록 권유했다.

하지만 안상수 시장 당시 인천시는 OCA 입찰안내서에 주경기장 수용 인원을 7만 명으로 규정하고 있어 국제규격에 맞게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해 결국 정부는 지난해 1월 국비를 지원하지 않고, 민자 유치를 조건으로 주경기장 신축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시는 서구 연희동 일원 63만9000m²에 약 5600억 원(민자 1200억 원 포함)을 들여 7만 석 규모의 주경기장을 짓기로 결정했다. 같은 해 11월 토지보상에 들어가 현재 보상 진행률은 77%에 이른다. 주경기장 인근 96만7000m²에는 4000채 규모의 선수촌과 미디어촌을 조성하기로 했다.

하지만 송 시장은 시의 재정부담을 이유로 문학경기장을 주경기장으로 활용하고, 선수촌 등도 남동구 보금자리주택 용지에 짓는 방안을 내놓았다. 시가 추진하는 각종 개발사업을 시행하는 인천시도시개발공사의 부채가 올해 6조6000억 원으로 예상돼, 시 채무액 2조7526억 원을 합치면 부채 규모가 모두 9조 원대에 이르기 때문에 시 재정난이 심각하다는 것이다. 주경기장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달 28일 쿠웨이트를 방문한 송 시장은 아메드 알파하드 알사바 OCA 회장을 만나 “기존 경기장을 활용해도 좋다”는 답변을 들었다. 그는 귀국 직후 “민자를 유치해도 수천억 원의 시비를 투입해야 한다”며 “주경기장 신축 여부는 의견 수렴을 좀 더 한 다음 최종 결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주요기사
송 시장이 문학경기장 활용 방침을 굳히는 양상으로 돌아서자 서구발전협의회 등 지역단체와 주민들은 당초 계획대로 주경기장을 건설할 것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주경기장 건설사업 등이 무산되면 지역 발전에 대한 기대감은 물론 경제적 파급 효과가 크게 감소하기 때문이다. 이들은 “송 시장이 ‘소통의 행정’을 강조하면서, 주민 의견을 묻지도 않고 주요 정책을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있다”며 “시가 종합적으로 검토해 정부가 승인한 사항을 바뀐 시장이 하루아침에 뒤집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일부 주민은 1일 열린 송 시장의 취임식장에 몰려가 ‘원안 고수’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송 시장과 같은 민주당 소속인 전년성 서구청장도 주경기장을 원안대로 건설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송 시장은 주민 반발을 의식해 “주경기장 건립과 관련해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한발 물러선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9일 서구청에서 열린 간담회에서는 “국고 지원을 받지 못하면 주경기장 건설은 어렵다”고 말해 정부에 ‘공’을 돌리는 모습도 보였다.

인천=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