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테러 우려로 천황생일축하회 속속 취소

입력 2003-12-04 15:09수정 2009-09-28 0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의 각국 대사관이 테러 발생을 우려해 12월 연례행사인 천황 생일축하회를 속속 취소하고 있다.

현 아키히토(明仁) 천황의 생일은 23일로 일본은 공휴일로 지정하고 있다.

4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최근 대형 테러사건이 잇달아 터진 이라크와 터키 외에 과거 테러 사건이 있었던 탄자니아, 케냐, 사우디아라비아,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등 일본 대사관이 올해 천황 생일 축하회를 취소했다.

과거 '천장절'로 불렸던 천황 생일 축하회는 일본 외교상 연례행사로 각국 대사와 주요인사를 초청해 행해져 왔다. 그러나 올해는 이라크 사태가 복잡해짐에 따라 이슬람권 과격분자의 테러 가능성이 높은 이슬람권 국가에서 축하회를 갖기 않기로 한 것이다.

외무성 관계자는 "축하회 개최 여부는 현지 공관이 자체 판단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라크에 파견된 외교관이 피살된 영국대사관도 조의를 표하는 뜻에서 올해 생일 축하회를 갖지 않기로 했다.

1996년 페루 일본대사관에서는 천황 생일축하회를 갖는 도중 무장 게릴라들이 대사관에 난입해 4개월간 대사 등을 인질로 삼아 점거극을 벌인 적이 있다.

독립운동가인 윤봉길(尹奉吉) 의사가 1932년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시라카와 요시노리(白川義則) 일본군 대장 등을 폭살한 것도 '천장절'이었다.

한편 중국 외무성은 일본과 국교 관계가 없는 대만에서 대일 교류단체가 주최하는 형식으로 천황생일축하회를 가지려 하자 3일 일본 정부에 재차 강력히 항의했다. 대만에서 천황 생일축하회가 강행될 경우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총리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문제로 불편한 중일관계는 더욱 나빠질 가능성이 있다.

도쿄=조헌주특파원 hans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