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민주산악회 빨리 재건하라』…신당설은 부인

입력 1999-07-29 18:38수정 2009-09-23 21: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은 29일 과거 민주산악회(민산)의 시도지부간부 16명을 서울 상도동 자택으로 불러 “DJP의 장기집권 음모 분쇄를 위해 민산 지방조직을 조기 재건해달라”는 ‘지침’을 내렸다.

이날 ‘호출’받은 사람들은 김종순(金鍾淳)전신한국당부산시지부사무처장 등 부산 울산 경기 전남 경남 등 5개 지역의 민산 간부들. YS측은 민산의 전성기 시절 회원규모인 100만명 모집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뜻대로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김전대통령은 또 이날 상도동을 방문한 신상우(辛相佑)국회부의장에게 “내가 언제 신당을 창당한다는 얘기를 했느냐. 당을 만들지 않는다는 입장은 현재로선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는 것.

이런 상황에서 신부의장과 강삼재(姜三載) 정재문(鄭在文) 박종웅(朴鍾雄) 김도언(金道彦) 정문화(鄭文和) 권철현(權哲賢)의원 등 부산 경남(PK)지역 민주계의원 7명은 이날 오찬회동을 갖고 “민산 재건에 대해 해당행위라고 과민반응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당지도부를 비판했다.

신부의장은 모임 후 “민산을 내년 총선 때 한나라당의 외곽조직으로, 차기대권에서는 원군으로 해석하는 포용심이 필요하다.김전대통령은 현 정권의 오만을 비판하며 정치세력화를 하겠다는 것으로 당과 노선이 일치하는데도 알레르기반응을 보이는 것은 편협된 것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한편 정권교체 후 상도동에서 YS를 보좌해온 표양호(表良浩)비서관은 최근 YS의 정치재개에 회의를 품고 직언을 한 뒤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원재기자〉wj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