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차관급회담 난항]南-北 접점찾기 힘들듯

입력 1999-07-01 23:13수정 2009-09-24 0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1일 속개된 남북 차관급회담이 사실상 결렬 위기를 맞은 것으로 보인다.

이산가족문제 논의에서 실질적인 진전이 없을 경우 당초 이달말까지 북한에 제공키로 한 비료 10만t을 줄 수 없다는 우리측 입장은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천명한 것인만큼 우리측으로서도 더이상 타협이나 절충의 여지가 없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북한측은 추가제공키로 한 비료의 첫 수송이 이루어지는 날 이산가족문제를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 회담에서도 서해교전사태에 대한 책임을 우리측에 전가하면서 비료문제에만 관심을 쏟았지, 주의제인 이산가족문제에 대해서는 성실한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

따라서 북한측 요구대로 비료수송을 재개한다고 해도 북한측이 과연 우리측이 제시한 이산가족교류 방안에 얼마나 호응할지 의심스러운 상황이다.

정부는 북한측의 태도변화가 엿보이지 않을 경우 이번 회담을 장기화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공연히 소득도 없이 회담만 공전시키지는 않겠다는 뜻이다.

남북 양측은 결국 앞으로 한두 차례 후속회담이나 수석대표 접촉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나 극적인 전기가 마련되지 않는 한 별소득을 얻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한기흥기자〉eligiu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