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다큐…」,이웅평씨 간이식수술-투병생활 방영

입력 1998-11-25 19:35수정 2009-09-24 1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통일을 못보고 가서 섭섭하다. 죽으면 의학실험용으로 써 주길 바란다.”

83년 미그기를 몰고 귀순했던 이웅평대령(45). 파일럿으로 수차례 사선(死線)을 넘었던 그도 생존확률 20%안팎의 간이식 수술을 앞두고는 유언을 남길 수밖에 없었다.

MBC ‘다큐스페셜’(목 밤11·00)이 12월3일부터 방영하는 ‘이웅평의 사선에서’‘희생’‘승부’ 등 3부작 생명시리즈를 통해 이대령의 간이식 수술 장면과 투병과정을 생생하게 공개한다.

이대령이 쓰러진 것은 97년 11월. B형 간염에 의한 말기 간경변으로 병은 손쓰기 어려울 정도로 진행된 상태였고 1m82,95㎏의 건장한 체격은 체중이 30㎏나 줄어 앙상하게 말랐다. 가슴쪽에 차오르는 흉수(胸水)를 주기적으로 6천㏄까지 뽑아냈지만 급기야 “이대로 가면 어렵다”는 사망선고를 받기에 이르렀다.

그런 그에게 장기이식이라는 마지막 기회가 주어졌다. 뇌출혈로 뇌사판정을 받은 27세의 한 여성이 장기기증의 뜻을 밝힌 것.

이 프로는 장기 기증자로부터 이식할 간을 분리하고 이대령에게 이식하는 14시간여의 수술 장면을 3,4분간으로 편집해 보여줄 예정이다.

〈김갑식기자〉gs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