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례상 차리기]간소하게 「정성」을 담자

입력 1997-09-13 08:22수정 2009-09-26 10: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례는 가가례(家家禮)라 하여 지방마다 집안마다 천차만별. 추석 차례상은 지나치게 형식에 얽매이기보다 간소하더라도 정성을 다해 차리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제사 때는 잔을 세 차례 올리지만 차례 때는 한번 올린다. 제사 때는 촛불을 켜지만 차례는 아침에 지내므로 촛대를 놓지 않아도 된다. 추석 차례상에는 밥 대신 송편을 올리는 것이 특징. 송편 이외의 다른 떡을 마련하지 못했을 경우 제상일 때 밥 놓는 자리는 비워두고 떡 놓는 자리에 송편을 두면 된다. 어동육서(魚東肉西)라 해 생선을 동쪽에, 고기를 서쪽에 놓는다. 생선은 꽁치 삼치 등 「치」자로 끝나는 것을 쓰지 않으며 머리가 동쪽으로 향하게 한다. 북쪽을 향해 상을 차리므로 제주의 오른쪽이 동쪽이 된다. 전통적으로 적(굽거나 찐 것)과 탕은 각각 고기 채소 생선의 세가지를 놓았지만 요즘에는 한 가지씩만 마련하는 경우도 많다. 대한주부클럽연합회가 제시한 간소한 추석 차례상 차리는 법은 다음과 같다. 윗 줄(상을 마주 봤을 때 맨 뒤)에는 송편과 시접(수저를 놓는 제기) 잔반(술잔과 잔받침)을 둔다. 둘째 줄에는 국수 전 적 떡을 놓는다. 셋째 줄에는 탕을 올린다. 넷째 줄에는 포 숙채 간장 나박김치 식혜를 놓는다. 마지막 줄에는 밤 감 대추를 기본으로 배 사과 약과 강정 등을 올린다. 과일놓는 순서는 홍동백서(紅東白西·붉은 과일은 동쪽, 흰 과일은 서쪽)나 조율시이(棗栗枾梨·대추 밤 감 배) 등 각 집안의 원칙에 따른다. 〈윤경은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