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표 『후보 사수』 배수진…「교체론」정면돌파 채비

입력 1997-09-03 20:13수정 2009-09-26 11: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국당 이회창(李會昌)대표가 배수진을 치고 있는 듯한 인상이다. 이대표가 2일 대구 경북지역 당직자 간담회에서 『당밖으로 나가겠다는 사람은 전혀 붙잡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은 후보교체론을 들먹이는 일부 비주류인사들에 대한 「떠날 테면 떠나라」는 최후통첩의 성격이 짙다. 이대표는 물론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모든 사람들을 끌어안겠다』고 전제했다. 그러나 이대표의 발언은 이인제(李仁濟)경기지사와 그 추종세력을 겨냥한 것이라는 데 당내 이견이 없다. 이지사의 독자출마설과 신당창당설로 인해 당내 동요가 증폭되는 것을 더이상 좌시하지 않겠다는 경고라는 것이다. 이를 뒤집어 보면 후보교체론에 대한 분명한 응답의 의미도 있다. 즉 절대로 밀려서 후보자리를 내놓거나 스스로 후보자리에서 물러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이대표의 「후보사수(死守)선언」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이대표가 3일 단행한 일부 당직인선에서도 이같은 의지를 읽을 수 있다. 비주류의 노골적인 거부감 표출에도 불구하고 이대표는 정치특보와 대표비서실장에 김윤환(金潤煥)고문 측근들을 임명한 것이 그것이다. 김고문도 최근 일본에서 이대표와 비슷한 발언을 한 적이 있어 두 사람 사이의 사전교감 여부가 주목된다. 이대표가 후보교체 공론화 위험에도 불구하고 비주류측의 지구당위원장 및 국회의원 연석회의 소집요구를 전격 수용한 것도 정면돌파로 후보교체론과 당내 동요를 잠재우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이대표의 한 측근은 『8일 연석회의에서 격렬한 난상토론이 예상되나 결국 결론은 당이 결속해야 한다는 쪽으로 나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한편 이지사는 『신한국당은 이대표 개인의 당이 아니다. 내가 당비를 냈어도 이대표보다 많이 냈을 것이다. 누가 누구보고 나가라고 할 수 있느냐』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이대표 발언에 대한 다른 경선후보 진영의 반응도 부정적이다. 이대표 지원의사를 밝혔던 이수성(李壽成)고문의 한 측근은 『이대표의 섭섭한 마음은 이해하지만 아직 이탈움직임이 표면화된 것도 아닌데 대통령후보로서는 지나친 발언이었다』고 지적했다. 〈임채청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