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김준태·오윤석↔KT 이강준, 2대1 트레이드 성사

뉴시스 입력 2021-07-31 10:31수정 2021-07-31 10: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자이언츠와 KT 위즈가 트레이드로 전력 보강에 나섰다.

롯데는 31일 KT에 포수 김준태(27), 내야수 오윤석(29)을 내주고 투수 이강준(19)을 받는 2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발표했다.

롯데가 데려온 이강준은 184㎝ 80㎏의 다부진 체격을 갖춘 우완 사이드암 투수로 2020년 2차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에서 KT에 지명된 프로 2년차다.

롯데는 이강준의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사이드암 투수로서 최고 150㎞ 이상의 공을 던지는 등 점점 안정된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에 영입을 결정했다.

주요기사
유망주를 빼앗겼지만 KT는 포수와 내야진에 무게를 더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김준태는 포수로서 수비 능력 뿐 아니라 선구안과 빠른 배트 스피드 등 타격 잠재력이 우수하다. 오윤석은 내야 멀티 포지션 소화가 가능해 수비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