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수도권 유행 비상…“이대론 일상회복 멀어져”

뉴스1 입력 2021-09-10 12:13수정 2021-09-10 12: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2021.7.23/뉴스1 © News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89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과 9일(0시 기준)로 이어진 2000명대 확진자 발생이 사흘째 멈춰섰지만, 네 자릿수 확진 기록은 66일째로 하루 더 늘렸다.

전날 2049명 보다 157명이 줄었고, 목요일 확진자(금요일 0시 기준)를 비교하면 전주(3일) 1708명 대비 104명 증가, 2주 전(8월 27일) 1837명 대비해서도 55명 늘었다.

신규 확진 1892명 중 국내발생 확진자는 1857명, 해외유입 확진자는 35명으로 나타났다. 1주간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는 이날 0시 기준 1719.6명으로 지난 8월 31일 1600명대로 내려온 후 11일만에 다시 1700명대로 올라섰다.

지역발생 확진자 중 수도권 확진자는 1386명으로 전국 대비 74.6% 비중이다. 지난 8월31일 70%대로 다시 올라선 이후 11일 연속으로 70% 안팎을 유지하고있다. 수도권 지역의 1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하면서 이날 1218.3명으로 코로나19 유입 후 처음으로 1200명대를 기록했다.

주요기사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43만8346명 증가해 누적 3214만9176명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2020년 12월 말 주민등록인구현황인 5134만9116명 인구 대비 62.6%로 나타났다. 신규 2차 접종 완료자는 29만902명으로 누적 1940만6809명을 기록했다. 전 국민 대비 접종 완료율은 37.8%이다.

백신 접종률이 상당수 올라옴에 따라 일각에서는 ‘위드 코로나(코로나와 공존)’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높지만, 정부는 아직 방역 완화를 시작하기는 이르다는 판단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4차 유행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라며 “예방접종률이 아무리 높아진다고 해도 방역상황이 안정되지 못하면 우리 모두가 간절히 바라는 일상회복은 멀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백신접종 의무화 검토 안 해…인센티브 확대로 독려”

방역 당국이 예방접종 완료자 인센티브(특전)가 추가된 9월 방역조치가 끝난 후라도 이를 지속하거나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공무원 등에 예방접종을 의무화하고 있지만 이에 대해 정부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인센티브 등으로 접종을 독려하는 게 국내 현실에 맞다고 밝혔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10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행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여전히 거세다고 진단했다.

이 통제관은 “10만명당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오늘 기준으로 수도권은 4.7명에 달한다. 서울이 5.9명, 경기가 4.1명으로 4단계 이상 기준에 해당한다. 비수도권 대부분 지역이 1~2명대인 것에 비해 2배 가량 높다”고 말했다.

이어 “추석연휴기간 동안 수도권 인구의 이동량 증가와 전파 가능성을 고려할 때 비수도권의 환자 증가에도 미리미리 대응할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서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비수도권 병상 확보 방안과 재택 치료 등 의료대응 체계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 통제관은 “정부가 오늘부터 비수도권의 병상 확보를 위한 행정명령을 시행한다. 이를 통해 추가로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146병상, 중등증환자를 위한 감염병전담병원 1017병상을 확충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단계적 일상 회복의 관건’이라며 재택 치료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 통제관에은 “작년 말부터 현재까지 소아 확진자 및 소아 보호자를 대상으로 약 3000명을 대상으로 재택치료를 실시했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강원도와 경기도에서 재택치료전담팀을 꾸려서 재택치료를 보다 확대하고 있다. 특별생활치료센터를 오는 13일에 개소하여 재택치료 중에 단기진료가 필요한 분들 대상으로 진료를 실시하려고 한다”고도 말했다.

일단 10월3일까지로 되어 있는 접종 완료자 인센티브는 점차 확대하겠다고 했다.

이 통제관은 “접종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는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면서 “외국도 거의 대부분, 즉 60%~70% 접종한 상태에서도 크게 인센티브에서 세 가지를 많이 강조하고 있다. 첫 번째는 접종완료자, 두 번째는 확진됐다가 완치되신 분, 그리고 나머지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완료한 경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접종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는 확대해나갈 계획이며, 구체적인 적용방안은 추후 검토해 발표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백신 접종 의무화는 검토중이지 않으며 인센티브를 통한 접종 독려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외국에 비해 거리두기 수칙이 너무 복잡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가급적이면 일상에서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위험도별로 장소와 시간대에 따라 방역수칙들이 조정되기 때문에 그러한 특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좀 더 단순화할 수 있는 쪽으로 개선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