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0년대 ‘종로 랜드마크’ 화신백화점 아시나요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7-23 03:00수정 2021-07-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년 3월까지 공평유적전시관서
옛 서울 5대 백화점 자료 기획전
일제강점기 화신백화점 신관 모습. 서울역사박물관 제공
1930년대 일제강점기 서울에는 5개의 백화점이 있었다. 일본계 백화점 4곳이 남촌(현재의 충무로와 명동 인근)에 있었다면, 북촌에는 동아백화점이 자리했다. 이 동아백화점이 화신백화점으로 이름을 바꾸며 우리 민족계 백화점이라는 타이틀은 화신이 갖게 됐다.

서울역사박물관은 23일부터 내년 3월까지 공평도시유적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종로의 랜드마크였던 화신백화점을 조명한 ‘화신백화점_사라진 종로의 랜드마크’ 기획전시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화신백화점을 비롯한 과거 서울의 5대 백화점 관련 사진과 판매 물품, 각종 포장지, 카탈로그 등 자료 50여 건이 공개된다. 이를 통해 화신백화점의 변천사를 조명한다.

국내에 백화점의 시대가 열린 것은 1930년대 일본 상인들의 오복점(吳服店·현 포목점)들이 다양한 상품을 취급하면서부터다. 화신백화점은 1937년 종로에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의 신관을 열었다. 이곳에는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 네온사인, 옥상정원 등 당시 최신 문화와 기술이 대거 설치됐다. ‘모던’이라는 호칭을 단 유행품들도 잔뜩 진열됐다.

주요기사
화신은 ‘민족 마케팅’을 펼치며 서울은 물론이고 지역 사람들도 불러 모았다. 광복 후 6·25전쟁을 거친 뒤 1955년에는 신신백화점을 설립하고 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건물을 복구하며 재기에 나섰다. 하지만 최신 시설을 갖춘 경쟁자들의 등장으로 힘을 잃으면서 결국 1967년 건물이 팔렸다. 모기업인 화신산업은 1980년 부도로 도산했다. 이후 1987년 3월 화신백화점 신관이 헐렸다. 현재 이 자리에는 종로타워가 자리하고 있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평일과 주말 모두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이번 기획전시와 연계한 특별강연도 열린다. 9월 3일과 9일 진행되며 참가 접수는 8월 9∼22일 서울시 공공예약서비스에서 받는다. 박물관 관계자는 “화신을 비롯한 일제강점기 백화점을 주제로, 당시 사람들에게 백화점들이 어떠한 곳이었는지를 구체적으로 알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화신백화점#종로#1930년대#일제강점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