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교육청-지역대학 등 대학위기 공동대응 나서기로

이종승 기자 입력 2021-04-07 14:26수정 2021-04-07 14: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부산시교육청에서 열린 ‘교육감과 지역대학 총장 간담회’. 이날 간담회에서는 부산지역대학 위기대응과 발전을 위해 부산지역대학, 부산시, 부산시교육청, 부산상의가 참여하는 상설기구를 만들기로 의견을 모았다. 회의에는 김석준 부산광역시교육감과 신호철 부산가톨릭대총장(부산·울산·경남·제주 총장협의회 회장)을 비롯한 부산지역 4년제 14개 대학교 (부)총장 및 전호환 국가교육회의 고등직업교육개혁전문위원회 위원장(동명대 차기 총장 내정자) 등이 참석했다. 부산시교육청제공
부산시교육청이 6일 부산시교육청사에서 김석준 부산시교육감과 14개 지역대학 총장 및 전호환 국가교육회의 고등직업교육개혁전문위원장(동명대 차기 총장 내정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교육감과 지역대학 총장 간담회’를 열고 대학 위기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역대학의 위기를 타기하기 위해 부산지역 대학, 부산시교육청, 부산시, 부산상의가 공동으로 상설기구를 만들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와 함께 지역인재 역외 유출방지 및 지역인재 육성, 교육청과 지역대학의 협력사업 확대 등이 거론됐다.

부산시교육청을 중심으로 민관학이 지역대학 위기에 상설기구를 만들어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한 것은 올해 상당수 부산지역 대학들이 입시에서 입학정원을 채우지 못했기 때문이다. 입학정원을 채우지 못하면 지역대학 폐교 -> 젊은층 인구 감소 -> 지역쇠퇴로 이어지는 만큼 종합적 대책을 통해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다. 특히 부산, 울산, 경남 등 지자체가 부울경 메가시티를 구성해 동남권 지역발전을 모색하고 있는 가운데 핵심지역인 부산지역 대학의 위상 저하는 지역발전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대학 위기 대응을 위해 무엇보다 유관 기관의 참여와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를 위한 상설기구는 대학 위기 극복을 넘어 대학을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는 데 목표를 두고 대학의 위상을 높이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학과 관련 기관들이 상설기구를 만들어 공동으로 지역대학 회생에 나선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상설기구의 향후 운영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주요기사
이날 회의에서 김석준 교육감은 “지역의 우수인재들이 부산지역대학으로 진학해 지역사회로 진출할 수 있도록 대학 및 지자체와 힘을 모으겠다”며 부산시교육청이 지역대학을 살리기 위해 적극 나설 것임을 밝혔다. 참석한 총장들은 “지역인재가 서울지역 대학으로 진학하는 것은 일자리 때문”이라며 대응 방안으로 △공기업 지역할당제를 지역 대기업으로 확대 △타지역 인재 유치를 위한 기숙사 등 인프라 개선 △지역대학 집중 홍보 등을 제안했다.

전호환 위원장은 “부산지역 대학 발전에 필요한 어젠다를 제시해 실현될 수 있도록 공동대응해야 한다”면서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입학정원이 축소 될 수밖에 없는 만큼 이에 대한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종승 기자 urises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