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동상 톱으로 훼손한 50대 구속영장 신청…“재범 우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1-21 14:09수정 2020-11-21 1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옛 대통령 별장인 충북 청주시 청남대의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을 훼손한 5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공용물건 손상 혐의를 받는 A 씨(50)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1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 30분경 청주시 상당구 문의면 청남대 대통령길에서 전두환 동상의 목 부위를 줄톱으로 훼손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관광객으로 입장권을 끊고 청남대에 들어온 A 씨는 동상 주변의 폐쇄회로(CC)TV를 가린 뒤 미리 준비해 간 줄톱으로 전두환 동상의 목 부위 절단을 시도했다. 동상의 목둘레 전체는 깊게 파였지만 잘리지는 않았다.

주요기사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을 경기지역 5·18 관련 단체 회원이라고 진술했다. 충북도가 동상 철거 대신 존치를 결정했다는 소식을 듣고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전두환 목을 (전 전 대통령 자택이 있는)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으로 보내려고 했다”고 말했다고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재범의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쪽의 청와대’라는 뜻의 청남대는 전 전 대통령의 지시로 1983년 조성된 뒤 역대 대통령들의 별장으로 쓰였다.

충북도는 시민단체 요구에 따라 청남대에 있는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동상 철거를 검토했지만 최근 존치하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