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인혜 사망, 범죄혐의점 없다…경찰 수사 종결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16 17:13수정 2020-09-16 17: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고(故) 오인혜 씨(36). 뉴시스
배우 고(故) 오인혜 씨(36)에 대한 부검 결과에서 범죄 혐의점이 없다는 1차 소견이 나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오 씨의 사인이 외력이 아닌 극단적 선택에 의한 것이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구두 소견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오 씨 시신에서는 어떠한 타살 혐의점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오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결론을 내고 수사를 종결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오 씨 몸에서 발견된 멍 자국은 병원 이송과 치료 과정에서 생긴 것”이라며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오 씨는 지난 14일 오전 5시경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됐다.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로 데뷔한 오 씨는 ‘붉은 바캉스 검은 웨딩’, ‘마스터 클래스의 산책’, ‘설계’ 등에 출연했다.

지난 2017년 레드라인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으나 계약 만료 후 홀로 활동을 해왔다. 최근엔 유튜브에 일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