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4500조 부채 부메랑이 온다 공유하기

빚투-영끌 부실 위험 점점 현실화 속 2000조 원에 육박하는 가계 빚이 본격적인 긴축 시대를 맞아 한국 경제의 ‘뇌관’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기사10
“실수요 대출 숨통 틔워야” vs “가계 빚 - 집값 다시 자극할 수도”
코로나에 요양 일 끊기고, 은행대출 막혀 사채로… “매일 빚 지옥”
알루미늄값 2년새 2배… “40억 빚 원리금 내면 재료값 못댈판”
자영업 빚 1000조 육박… “정부 지원 끊기면 폭발”
인수위, ‘배드뱅크’ 통해 자영업자 대출 원금 탕감 논의
매출 30% 줄고 대출이자 껑충… “직원 내보내고 밤엔 대리운전”
가계-기업 빚 4500조…‘부실폭탄 부메랑’ 온다
“코로나후 3억 빚더미”… 개인파산 年 5만명 육박
곳곳 ‘빚투’ 폭탄… 年700% 사채 쓰고, 집담보대출 날려 이자 걱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