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공유하기

최영해 기자가 만나고 분석한 이노베이터들의 이야기.

기사23
박현주 회장이 창업동지를 후계자로 삼은 이유[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지진이 나면 롯데월드타워로 대피해야 하는 이유는?[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와석 비가 전부…너무나 소박한 신격호 회장의 묘소[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최태원 商議 회장은 왜 연초부터 공정거래위원장을 초청했을까?[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최태원 SK 회장은 왜 ‘스토리’에 빠져들까?[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품질경영’ 외친 신격호 “가나초콜릿에 쥐 털이? 전부 불 태워뿌라!” [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KAIST 기부 ‘휴보 아빠’ 200만원 주식이 50억 된 사연[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부관연락선 탄 조선청년 신격호, 日시모노세키항에서 폭행당하다 [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박현주 “미래에셋에 ‘2세 경영’은 없다…전문경영인 체제로 갈 것”[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성장담론 없는 분배정책은 ‘사이비 진보’…분배담론 없는 성장정책은 ‘사이비 보수’”[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흙수저’ 출신 경제 관료가 글로벌 무대서 주목 받은 사연[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건면으로 ‘제2 신라면’ 도전… 라면업계 세계 1위 오르겠다”
父 그늘에 가렸던 은둔의 경영자, 농심 경영을 해부하다[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누구든 고생의 강 건너야 성공… 금수저도 바닥부터 시작해야” [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
한창 때 찾아온 폐암…월남참전 CEO가 발견한 기적[최영해의 THE 이노베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