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합 안되는 「미싱파문」]김홍신의원 『당당』

입력 1998-06-01 20:10수정 2009-09-25 11: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김홍신(金洪信)의원의 1일 기자회견은 대국민사과의 형식을 띠었지만 내용적으로는 대통령 비판의 정당성 주장과 자신에 대한 사법처리 방침에 대한 반격의 성격이 강했다.

그는 이날 “정치적 표현의 지나침으로 심려를 끼쳐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지만 회견의 기조는 사과가 아니었다. 우선 기자회견문 제목부터 ‘대통령의 정직성을 요구하며’였다. 그는 서두에서 “지난 한주동안 자숙의 의미로 일절 발언하지 않고 모든 유세일정도 취소하고 고뇌했다”며 “그러나 내 발언의 핵심이 사라지는 현실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의 침묵은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라고 판단, 이 자리에 서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사회가 IMF체제의 나락으로 떨어진 요체는 사회 전반의 부정직성 때문”이라며 “나는 국가경영의 신뢰성 결여와 대통령의 정직성 문제를 비판하려 했던 것”이라고 거침없이 주장했다.

그는 이 대목에서 미리 준비해온 문건까지 내보이며 “대통령의 정직성문제와 관련한 사례가 이처럼 A4용지로 수십장이나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의원은 또 자신에 대한 사법처리 문제와 관련, “모욕죄나 포괄적 명예훼손죄 등으로 몰아가려는 것은 유신시절에나 있었던 일”이라며 “정치행위를 검찰로 떠넘길 경우 ‘검찰국가’라는 오명을 어찌 감당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국민회의는 김의원이 여전히 잘못을 시인하지 않은 채 문제의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현미(金賢美)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누구나 대통령을 비판할 수 있지만 공인인 국회의원이 공식석상에서 ‘살인적인’ 언어를 동원, 대통령을 난도질한 것은 단순한 비판이 아니라 인격모독”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의원이 지금까지 당사자에 대해서는 한마디의 사과도 하지 않은 채 ‘소신’운운하는 것은 자신을 과대포장해 국민적 비난을 피해가려는 꾀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한편 국민회의와 자민련 소속 국회윤리위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김의원 제명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문 철기자〉fullm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