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레터

매주 월요일

BreakFirst

나를 가두는 관성, 벗어나고 싶나요? BreakFirst 뉴스레터는 '관성을 깬 사람들'의 이야기로 당신을 찾아갑니다.

BreakFirst
  • 대구의 60년 전통 전구회사, 뉴욕에 진출하다 [BreakFirst]

    ‘인류가 발견한 두 번째 불.’ 100년 넘게 인류의 밤낮을 밝혀온 백열전구는 2000년대 이르러 명맥이 끊깁니다. LED(발광 다이오드) 조명 보편화로 수요가 급감했고, 2007년 주요 8개국(G8) 정상이 에너지 효율이 낮다는 이유로 가정용 백열전구의 생산 중단을 결의했습니다. 2008년 우리 정부도 ‘2014년부터 가정용 백열전구의 생산과 수입을 금지한다’고 발표합니다. 60년 가까이 백열전구를 만들던 대구의 작은 공장 일광전구의 발등에도 불이 떨어졌습니다. 매출 대부분이 정부 규제로 날아갈 판이었습니다. 다른 대부분의 전구 회사처럼 LED 제품 생산으로 사업을 전환하는 것이 당연한 순서인 것처럼 보였습니다. 김홍도 일광전구 대표는 다른 선택을 합니다. “공산품이 아닌 예술품을 만들어야겠습니다.” 전구 회사가 하루아침에 ‘조명 기구 회사’로의 전환을 선언한 겁니다. 물론 단순 작업에 익숙했던 회사와 직원들을 바꿔 가는 과정은 녹록지 않았습니다. 그 결과일까요. 인스타그

    • 4시간 전
    • 좋아요
    • 코멘트
  • ‘사장이 또 이상한 소리하네’…직접 선수로 뛰며 개발하자 세계가 알아줬다[BreakFirst]

    목에 핏대가 설 정도가 아니었을까. 2014년 3월 경기 광주시 길림양행(현 바프·HBAF) 사무실에서 윤문현 대표(46)는 직원들을 향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었습니다. “생각도 못 합니까? 말도 못 하나요? 할 수 있는 때까진 뭐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젊은 사장님이 목소리를 높여도 직원들은 냉랭했습니다. 대형마트 자체 상표(PB) 견과류 제품을 납품하던 업체인데, 시즈닝을 한 ‘맛있는 견과류’를 자체 개발해서 내놓자고 하니 직원들은 당황했습니다. 매사에 긍정적 태도를 보였던 생산팀장까지 표정이 영 별로였습니다.“저희는 개발팀도 없는 회사인데, 어떻게 가공 제품을 만듭니까?”개발팀은 없었지만, 윤 대표에겐 ‘생존 본능’이 있었습니다. ‘뭐라도 하지 않으면 시장에서 도태돼 사라지고 만다.’ 2006년 갑자기 아버지의 회사를 물려받아 경영하게 되면서 그는 절박함을 배웠습니다. 결국 반대를 무릅쓰고 직원 1명과 함께 무작정 가공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 정리해둔 레시피는

    • 2024-04-08
    • 좋아요
    • 코멘트
  • ‘냉동김밥은 저렴한 냉동식품?’…편견을 깨자 길이 나타났다[BreakFirst]

    ―그동안의 여정이 궁금합니다.  대학에서는 산업디자인을 전공했어요. 전공과 관련된 회사에 취업했지만, 사업에 갈증이 있었죠. 처음엔 외식업에 뛰어들었어요. 프랜차이즈를 갖는 게 꿈이었거든요. 20대에 두 번 고깃집을 차렸고, 그때 번 돈으로 호기롭게 상경했습니다. 죽집을 시작했는데 결국 망했어요. 그때 남은 재산이 1000만 원이었는데, 그 돈을 들고 하동으로 귀촌했습니다. 죽을 만들던 노하우를 살려 이유식 사업을 벌였는데, 공동 창업자들과 의견이 달라 갈라섰습니다. 하동을 대표하는 지역 명물을 만들어보고 싶어 빵과 호떡 사업을 벌

    • 2024-04-01
    • 좋아요
    • 코멘트

뉴스레터 구독 해지

뉴스레터 및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

뉴스레터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시기 위해 뉴스레터 및 광고성 정보 수신 동의가 필요합니다. 동의 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