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클로즈업]소리인생 70년 기념공연 이은주 명창

입력 2006-04-21 03:02업데이트 2009-10-08 10: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짜증은 내어서 무엇 하나. 성화는 바쳐서 무엇 하나. 속상한 일도 하도 많은데 놀기나 하면서 쉬어가세. 니나노 늴리리야 늴리리야 니나노 얼싸 좋다 얼씨구 좋아∼.”

경기민요 ‘태평가’는 6·25전쟁 와중인 1950년 대구에서 피란살이를 하던 경기명창 이은주(李銀珠·본명 이윤란·84·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보유자) 씨가 처음 복원해 국민적 사랑을 받아 온 노래다.

이 씨는 “좁은 방에서 피란살이를 하려니 속이 상해서 평화로운 세상을 기원하며 이 노래 가사를 지었다”며 “전쟁 후 김백봉 씨의 ‘부채춤’에도 쓰이는 등 엄청나게 많이 불렸다”고 회고했다.

경기민요의 대표적 소리꾼 이은주 명창이 27일 오후 7시 반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소리인생 70주년’ 기념 공연을 연다. 70년 가까이 살아온 서울 종로구 종로3가 국악로 거리 한옥 자택에서 기자를 맞은 이 씨는 여전히 고운 자태와 목소리를 갖고 있었다.


♪‘태평가’전곡

1922년 경기 양주시에서 태어난 이 명창은 15세 때 스승 원경태 명창으로부터 “경기소리에 어울리는 은(銀) 쟁반에 구슬(珠) 굴러가는 목소리를 지녔다”는 칭찬과 함께 ‘은주’라는 예명을 받았다. 안비취 묵계월 씨와 함께 ‘경기민요 3명창’으로 꼽혀 온 이 명창은 1997년 안 명창이 세상을 떠나고 지난해 묵 명창마저 소리계를 은퇴한 후 유일하게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바탕 굵은 비가 퍼붓고 난 뒤 폭포수 쏟아지듯 하는 시원시원한 청을 지녔다”(국악인 한정자)는 평을 듣는 이 명창은 이번에도 김금숙 김장순 씨 등 제자들과 함께 ‘태평가’ ‘이별가’ ‘긴 아리랑’ 등의 경기민요 대표곡들을 부를 예정이다. 은퇴한 묵 명창도 오랜만에 무대에 서서 이은주 이춘희 명창과 함께 ‘평양가’를 병창할 계획이라 눈길을 끈다.

1948년 첫 음반을 취입한 이래 국내 소리꾼으로서는 가장 많은 300여 장의 음반을 녹음한 이 명창은 79세 때인 1999년 ‘경기12잡가’ 전곡을 녹음해 국악인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언젠가 일본에 갔더니 우리나라에서는 찾기 힘든 내 어릴 적 녹음한 음반들을 수십 장씩 모아 놓고 틀고 있더군요. 내가 ‘하나 살 수 없느냐’고 물었더니 이 귀한 걸 왜 파느냐고 해요. 무형문화재들이 언제 세상을 떠날지 모르는데 우리 소리 보존에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면 합니다.” 공연 문의 02-765-0355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