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IT/의학

단백질 섭취로 근육 챙겨야 ‘활기찬 중년’

입력 2021-10-20 03:00업데이트 2021-10-20 07: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양약품 ‘바로프로틴큐’
pixta
중년을 넘어서면서 체중이 준 것도 아닌데 허벅지와 엉덩이 살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을 보게 된다. 나이 들면서 근육이 빠진 것이다. 근육이 줄면 보행능력과 신경조직이 감소하고 뇌 수축에 영향을 끼쳐 치매 위험을 높인다. 미국 보스턴 메디컬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걷는 속도가 느린 사람은 빠른 사람에 비해 치매 발병 위험이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장년의 주요 질환으로 꼽히는 근감소증은 치매는 물론이고 뇌졸중, 당뇨, 고지혈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활기찬 노후를 위해 근육을 지키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중년 이후 건강의 열쇠 ‘근육’


근육은 30세 전후에 비해 65세에는 25∼35%, 80세에는 40% 이상 감소한다. 나이 들어 근육이 줄고 그 자리에 지방이 채워지면 체중 변화가 없어 근감소를 알아차리기 어렵다.

뼈가 약해진 중장년일 경우 근육이 부족하면 골다공증은 물론이고 고관절 골절 등으로 삶의 질이 떨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근육 감소는 사망률을 높이기도 한다. 서울대 의대 연구팀은 65세 이상 남녀 560명을 대상으로 6년 동안 체내 근육의 양과 사망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근육감소가 있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사망률이 약 1.5배 높았다. 근육량이 적으면 다른 병을 이겨내기도 힘들다. 평소 건강했던 노인이 골절 또는 수술 후 급격히 건강이 악화돼 사망에 이르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다. 걷지 못하고 누워 지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근육이 빠져 중증 사태로 발전한 것이다. 노인이 걷지 못하는 상태에서 4주간 누워 있으면 약 40%는 다시 걷지 못한다는 해외 연구 결과도 있다.

비만, 노인성 난청 예방에 단백질 효과적


근육감소를 막고 건강한 노년을 보내려면 근력 운동과 함께 근육의 구성 요소인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노년층의 경우 단백질 부족 상태에서 운동만 하면 오히려 근육이 더 빠지므로 반드시 충분한 단백질을 먹어야 한다. 단백질을 많이 섭취할수록 비만 위험도 낮아진다. 남녀 노년층을 대상으로 비만도를 측정한 결과 하루 단백질 총섭취량이 증가할수록 비만지표인 허리둘레와 체질량지수(BMI) 수치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성 단백질은 노인 난청 예방에 효과적이다. 난청은 노년층에 흔히 발생하는 퇴행성 질환 중 하나로 한 번 발생하면 회복되기 힘들어 예방이 중요하다.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분석한 결과 지방과 단백질 섭취가 부족한 노인은 청각 이상이 생길 확률이 56% 증가했다.

동·식물성 단백질, 매끼 섭취해야


우리나라 65세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2명 중 1명꼴로 단백질 섭취량이 필요량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기 건강을 지키기 위해선 충분한 단백질 섭취로 근육 감소를 막는 것이 중요하다. 몸무게를 기준으로 kg당 하루 1.0∼1.2g 정도의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이 적절하다. 단백질은 저장이 되지 않는 영양소이므로 하루 총량을 먹는 것도 중요하지만 매끼 필요량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좋다. 쇠고기나 닭고기, 콩, 두부와 같은 고단백 식품군 위주의 식사가 도움이 된다. 체중 60kg 내외의 성인을 기준으로 하루 단백질 필요량을 섭취하려면 매끼 지방이 적은 살코기 혹은 생선 약 100g이나 두부 한 모 또는 달걀 2, 3개 정도의 양을 먹어야 한다. 그런데 끼니마다 식단으로 이만큼의 단백질을 섭취하기는 어렵다. 더구나 소화력이나 씹는 기능이 부실한 노년층의 경우 더 부담스러운 양이다. 이럴 때 보조요법으로 단백질 보충용 건강기능식품이 도움이 된다.

초유 단백과 동식물성 균형 맞춘 ‘바로프로틴큐’


나이가 들면 하루 세 끼 식사만으로 단백질 섭취를 충분히 하기가 어렵다. 일양약품㈜의 ‘바로프로틴큐’는 중장년층의 단백질 보충에 최적화한 제품으로, 끼니로 섭취하기 힘든 단백질을 간편하게 채울 수 있다. 35g 한 포에는 초유 단백을 포함하는 고함량 단백질 20g과 칼슘, 마그네슘, 비타민B6, 나이아신, 판토텐산 등 6가지 핵심기능성 원료가 들어 있어 중장년층에게 부족하기 쉬운 각종 영양소를 채워준다. 바로프로틴큐는 동·식물성 단백질의 균형을 맞췄다. 소화와 흡수가 잘되는 동물성 단백질인 초유단백과 유청단백은 근육 증진에, 콩에서 추출한 식물성 분리대두 단백은 근육이 빠져나가지 않도록 돕는다. 필수 아미노산인 류신, 발린, 이소류신도 함유했다. 바로프로틴큐는 맛도 좋아 물이나 두유, 우유에 타 식사대용이나 간식으로 간편하게 마실 수 있다. 한 포씩 따로 포장해 휴대도 간편하다.

일양약품㈜은 300세트 한정으로 바로프로틴큐 4박스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2박스를 추가로 증정한다.

윤희선 기자 sunny0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