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은행권 “30일 실내 마스크 해제땐, 영업시간 정상화”

입력 2023-01-25 03:00업데이트 2023-01-2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시간 늘릴 것”… 노조는 반발 30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지면 시중은행의 영업시간도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로 되돌아갈 가능성이 커졌다. 은행권이 금융 노조의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영업시간을 정상화하겠다는 입장을 정리했기 때문이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김광수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회장과 박홍배 금융노조 위원장은 18일 영업시간 정상화를 주제로 회의를 열었다. 은행 영업시간은 2021년 7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오전 9시 반∼오후 3시 반’으로 1시간 줄어들었다. 김 회장은 회담 때 노조와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은행권이 독자적으로 마스크 해제와 함께 영업시간을 1시간 다시 늘릴 것이라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노사가 별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영업시간 정상화를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금융 사측은 법률 검토를 한 결과 실내 마스크 규제가 풀린 뒤라면 영업시간을 복구하는 데 노사 합의가 필수 조건이 아니라는 결론을 얻었다.

금융 노조는 20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금융감독 수장들의 말 몇 마디에 얼어붙어 ‘무조건적 과거 회귀’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금융 노조는 고객이 적은 오전 영업 개시는 9시 30분을 유지하되 마감 시간을 오후 4시로 되돌리자고 주장하고 있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