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Economic Review]“사람-품질이 최우선”
더보기

[Economic Review]“사람-품질이 최우선”

동아일보입력 2016-10-24 03:00수정 2016-10-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영건 회장 인터뷰

 일찍부터 ‘사람과 품질 제일주의’를 누구보다 잘 알고 이를 현장 경영에 실천한 김영건 회장은 직원들의 동기부여와 품질 혁신에 각별히 심혈을 기울여왔다. “직원이 있어야 회사가 있기 때문에, 이들이 양질의 인력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게 기업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아울러 직원들이 열심히 일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주고, 좋은 설비 마련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게 되면 좋은 품질은 자연히 따라온다고 믿었다.” 그가 자랑하는 퓨렉스만의 경쟁력 역시 지속적인 동기 부여를 통해 만들어진 ‘직원들의 남다른 애사심과 우수한 제품 품질’이다. 24시간 쉬지 않고 운영되는 제조 현장에서도 항상 웃는 얼굴로 자기 업무에 임하는 퓨렉스 직원들의 애사심은 남다르다. 또한 퓨렉스가 생산하는 제품에는 ‘품질이 기업의 생명이며 나라의 얼굴, 더 나아가 내 얼굴’이라는 김 회장의 평소 철학이 오롯이 담겨 있다. 그간 적극적인 설비 투자로 대규모 생산라인과 시설을 갖춰왔으며, 지금껏 이어오는 ‘품질 관련 무사고’ 기록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 퓨렉스의 클린룸은 완벽한 청정 상태를 만들기 위해 클린룸에 들어가는 절차도 까다롭게 만들고 물도 이온을 제거한 초순수를 하루 2천톤씩 생산해 이용한다. 동종 업계에서도 독보적인 고청정 및 자동화 시스템을 갖춘 생산 라인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직원들의 철저한 역량 강화를 아낌없이 지원하고 있다.

#김영건#퓨렉스#기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