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희VS한지일, '젖소부인' 진실 밝히겠다
더보기

진도희VS한지일, '젖소부인' 진실 밝히겠다

입력 2003-06-12 18:37수정 2009-09-29 01: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로 비디오 ‘젖소부인 바람났네’의 제작자인 한지일씨(54)는 “‘젖소부인’의 진실을 밝히겠다”며 12일 오후 1시부터 1시간 동안 서울 중구 지하철 충무로 역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한씨는 ‘키워준 은공을 배신으로 갚는 진도희는 반성하라’고 쓰인 피켓을 든 채 ‘1인 시위에 나서며’라는 제목의 성명서와 영화배우 진도희씨(33)가 출연한 비디오 ‘젖소부인 바람났네’ 10편 1000개를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나눠줬다.

한씨의 이날 시위는 진씨가 4월 “내가 옛날에 출연했던 비디오를 짜깁기해 마치 최근에 출연한 것처럼 포장해서 출시했다”며 한씨를 경찰에 진정한 데 대한 반발.

진씨는 당시 “내가 출연했던 비디오가 포르노 사이트에 게재돼 성적 수치감을 안겨준다”며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한씨는 이날 “진씨의 주장이 맞는지 진실을 가리기 위해 시민들에게 비디오테이프를 나눠줬다”며 “‘젖소부인 바람났네’ 10편에 노출 장면이 많아 비디오의 출시를 꺼린 진씨가 거짓말을 하는 바람에 1만8000장이 모두 반품됐다”고 주장했다.

한씨는 또 “내가 아껴온 여배우가 나를 경찰에 고소하는 수모를 겪고 나니 인간적인 배신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상황을 봐서 진씨한테 치명타가 될 수 있는 2건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한씨는 ‘2건’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문제가 된 사이트는 한씨가 소유권을 갖고 있으며 한씨가 제작한 비디오가 제공되고 있다.

황진영기자 budd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