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코로나19 발병국 입국자 조사강화·격리”…사실상 韓 겨냥
더보기

中 “코로나19 발병국 입국자 조사강화·격리”…사실상 韓 겨냥

뉴시스입력 2020-03-02 16:15수정 2020-03-02 16: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각한 발병국에서 온 사람, 감염 의심되는 사람 격리해 관찰"

중국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확산 방지 전략을 변경, 입국 및 출국 여행자의 건강관리에 대한 감시강화를 대폭 강화했다. 사실상 한국을 겨냥한 조치로 보인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해관총서 보건검역담당관 린웨이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입국자에 대해 건강신고서와 의심 증상을 나타내는지, 지난 14일 동안 발병 지역에 갔었는지 여부를 검역담당자가 면밀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가 국내에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법에 따라 엄격하고 과학적인 국경통제 조치를 취하고 있다. 우리는 전염병 확산을 단호히 억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열흘간 중국 내 코로나19 발생 건수는 점차 감소해 1일 후베이(湖北)성을 제외하면 중국 본토 내 추가 확진 건수는 1월23일 이후 가장 낮은 3건에 그쳤다. 중국에서는 지금까지 2870명이 사망하는 등 8만명에 가까운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반면 한국과 이탈리아, 이란 등 다른 나라들에서는 추가 발병 사례가 급증했다.

주요기사

린웨이는 “의심 증상을 보이거나, 심각한 발병이 있는 국가나 지역에서 왔거나 하는 사람들은 엄격한 건강검진과 검사를 받을 것”이라며 코로나19가 확인되거나 의심되는 사람은 “누구나 격리되어 의학적인 관찰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가이민관리국(NIA)의 류하이타오 역시 이날 기자회견에서 “NIA의 최우선 과제는 해외 전염병 발생원으로부터의 전염을 막는 것‘이라며 이에 따라 전염병이 해외로부터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한 노력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산둥(山東)성 옌타이(煙臺)와 웨이하이(威海) 등 일부 도시은 이미 해외로부터 중국으로 입국하는 승객들에 대한 광범위한 심사를 실시하고 있다.

SCMP는 위와같은 조치에 대해, 중국 정부의 코로나 19 퇴치 전략이 외국으로부터 유입되는 것을 막는데 초점을 맞추는 쪽으로 바뀌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중국 외교부는 또한 이날 필요할 경우 코로나19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국가에 있는 중국민들을 중국으로 송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 추이아이민은 중국이 지금까지 10편의 항공기를 보내 1314명의 중국민들을 해외로부터 중국으로 송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