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적 결단 시점”…최경환, 정동영·손학규에 ‘제3지대 통합’ 호소
더보기

“정치적 결단 시점”…최경환, 정동영·손학규에 ‘제3지대 통합’ 호소

뉴스1입력 2020-01-16 14:41수정 2020-01-16 14: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찾아 이야기를 나누며 박수 치고 있다. (민주평화당 제공) 2020.1.16/뉴스1 © News1
최경환 대안신당 신임 대표는 16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각각 예방해 제3지대 중도개혁 세력의 통합을 촉구했다.

최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동영 대표를 만나 “뿔뿔이 흩어진 중도개혁 세력의 분열상도 국민들이 동시에 질타한다고 생각한다”며 “여러가지 마음 아픈 기억도 있고 앙금도 있지만 털어내고 정치적인 결단을 할 시점이 돌아오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을 통해서 총선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내고 더불어민주당 혼자 할 수 없는 개혁정권 재창출 기반을 놓자고 생각한다”며 “오랜 경륜을 갖고 정치를 해 온 지도자인 정 대표께서 이 상황을 이끌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배석한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도 “평화당과 대안신당이 더 크게 실질적으로 힘을 모아갈 방안을 시급하게 찾는 게 중요하다”며 “뭉치면 살고 헤어지면 죽는다는 오래된 격언을 우리가 되새기면서 통 큰 결단을 내려야하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이에 정 대표는 “호남의 개혁정신이 대한민국의 개혁을 이끌어 왔고 뒷받침했으며 등불 노릇을 했다”며 “평화당과 대안신당이 합심해서 부동산 가격을 잡는데 적극 협력하고 공조할 것”이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조배숙 평화당 원내대표는 “최근 여당의 독선과 아집이 극에 달했는데도 불구하고 야권이 지리멸렬하다”며 “우리가 대의를 생각하지 못하고 잘못된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큰 틀에서 서로 머리를 맞대고, 또 진정 국민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기 위해 화합해야 한다”며 “이 과업을 이루지 못한다면 우리는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했다.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예방해 악수를 하고 있다. 2020.1.16/뉴스1 © News1
최 대표를 비롯한 대안신당 측은 평화당에 설 연휴 전 실무진급의 통합 논의 회동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표는 손학규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도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는 말처럼 다당제 민주주의 합의제를 발전시키고 생산적으로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데 건강하고 든든한 제3세력 통합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총선까지 90여일 남은 상황에서 다시 그 길로 갈 때 국민들께서 박수를 칠 것으로 보고, 상황이 시급하다는 점에서 다양한 차원에서 대화를 하고 성과를 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손 대표는 제3지대 통합의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통합 추진 시기와 관련해서는 이견을 보였다.

손 대표는 “제3지대 통합의 중요성을 계속 강조하고 계신 것, 저도 바른미래당도 십분 공감한다”면서도 “자칫 (통합이) 구태정치의 재현이 돼서 정계개편, 이합집산이라던지 또는 일부 국민들과 반대세력으로부터 지역정치의 부활이라는 식의 비난이나 모함을 받아서는 안 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제3지대가 새로운 중심을 만드는데 이번 4·15 총선의 커다란 구도 중 하나는 정치구조의 개혁이고, 또 다른 하나는 세대교체다. 정치적 세대교체를 위해 여러 그룹들과 대화를 시작하고 있다”며 “설 연휴 전에 라운드 테이블을 만들면 좋겠다고 하시는데 (설 전까지) 과연 될 수 있을지는, 아직 시간이 있으니 급하게 생각하지 마시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세대교체는) 영입차원이 아닌 그룹별 파트너 개념”이라며 “(제3지대 통합 시기는) 이를 완전히 마치고 나서든, 진행하면서든 과정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3세력 정당 간 통합은 설 전에 어렵다”며 “개별적으로는 (대표급) 접촉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