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소녀 디펜스 RPG '명일방주' 16일 론칭
더보기

미소녀 디펜스 RPG '명일방주' 16일 론칭

동아닷컴입력 2020-01-08 13:58수정 2020-01-08 1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요스타(YOSTAR)는 금일(8일) 서울 CGV청담씨네시티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하이퍼그리프(Hypergryph)가 개발하고 자사에서 서비스하는 모바일 디펜스 RPG '명일방주'를 16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요스타 명일방주 간담회 (사진=게임동아)

'명일방주'는 미소녀 디펜스 RPG로 지난 4월 중국 출시 후 한 달 만에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1위를 달성한 게임이다. 디펜스 장르를 수집형 RPG와 결합한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게임의 출시 전부터 많은 게이머로부터 기대를 받았다.

간담회 현장에서는 요스타 '요몽' 대표가 직접 마이크를 들었다. 요스타는 지난 2014년 설립된 회사로 에픽세븐의 일본 서비스 등을 진행하며 국내 게임 팬들에게도 제법 이름이 알려진 회사다.


요스타 명일방주 간담회 (사진=게임동아)

요몽 대표는 국내 서비스를 앞둔 '명일방주'의 현 상황에 대해서 소개도 더했다. 한국, 일본, 글로벌 서버의 사전예약자 수가 100만 명을 돌파했다. 한국에서는 30만 명을 돌파했다. 다양한 혜택과 함께 서비스가 시작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또한, 최근 논란이 된 사상검증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요스타는 사상검증을 한적도 없고 할 생각도 없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게임을 즐기는 이용자만을 생각하기에 게이머가 어떻게 게임을 즐겁게 즐길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요스타 명일방주 간담회 (사진=게임동아)

이어서는 하이퍼그래프 '명일방주' 개발 총괄 PD '해묘'가 게임의 본격적인 소개에 나섰다. '명일방주'는 '재앙'으로 황폐해진 세상에 '오리지늄'이라는 광물이 등장한 이후의 이야기를 그린다. '재앙'이 남긴 광물은 문명의 발전에 사용됐으나, 치사율 100%의 감염병을 불러왔다는 설정을 가졌다.

이에 정부에서는 이들을 격리했고, 감염자만의 세상을 꿈꾸는 세력과 모두 함께 살아가며 치료를 꿈꾸는 두 세력 간의 치열한 다툼을 그린다.

요스타 명일방주 간담회 (사진=게임동아)

게임에는 '디펜더', '스나이퍼', '메딕', '뱅가드', '서포터', '가드', '스페셜리스트', '캐스터' 총 8종의 다양한 오퍼레이터 클래스가 존재한다. 게이머는 다양한 오퍼레이터들을 정예화, 잠재력 향상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성장시킬 수 있어 육성의 재미도 느낄 수 있다.

게임의 플레이는 간단한 조작을 통해 전략적인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준비했다. 다양한 특수 지형 지물을 활용하는 것이 게임의 핵심이다. 해묘 PD는 명일방주의 강점으로 다른 게임에 비해 전략성이 극대화되고 스타일이 독특하다는 점을 꼽았다.

요스타 요몽 대표, 하이퍼그래프 해묘 PD (사진=게임동아)

명일방주는 오는 16일 한국 서비스에 돌입하며, 간담회 현장에선 '명일방주'의 시작을 알리는 2분 가량의 애니메이션 영상도 공개돼 시선을 끌었다.

동아닷컴 게임전문 조광민 기자 jgm2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