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데이지, 모모랜드 데뷔 조작 주장…소속사 “부정행위 없어”
더보기

데이지, 모모랜드 데뷔 조작 주장…소속사 “부정행위 없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1-08 08:56수정 2020-01-08 09: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룹 모모랜드 출신 데이지가 모모랜드 결성을 위해 방송했던 Mnet의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 ‘모모랜드를 찾아서’ 최종 멤버 선발 과정의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데이지는 7일 KBS 뉴스를 통해 “최종 멤버가 결정된 당일 기획사 측으로부터 모모랜드 합류를 제안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획사가 ‘모모랜드를 찾아서’ 제작비 명목으로 수억 원에 달하는 비용을 멤버들에게 부담시켰다”고 말했다.

데이지는 이 프로그램에서 탈락했지만, 이후 2017년 태하와 함께 팀에 합류했다.


모모랜드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는 “‘모모랜드를 찾아서’ 멤버 선발 과정에 투표 조작이나 부정행위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주요기사

MLD는 “당시 데뷔를 위해 3000명 관객 모집을 해야 했으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데뷔 자체가 무산됐다. 그렇기 때문에 조작이란 말은 어불성설이다”고 설명했다.

또 “데이지 합류에 대한 부분은 프로그램 종영 후 탈락한 연습생에 대해서는 계약 해지가 이뤄졌으나 대표이사는 데이지의 가능성을 보고 회사 소속 연습생으로서의 잔류를 권유했다”고 부연했다.

프로그램 제작비 관련 정산에 관해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준전속계약서를 기초로 한 전속계약서를 가지고 멤버들과 부모님들의 동의하에 결정된 내용이다. 이는 데이지 또한 합류 당시에 동의했던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Mnet은 “‘모모랜드를 찾아서’는 제작사 더블킥에서 전액 협찬으로 외주제작한 프로그램이고, Mnet은 편성만 한 것이다. 모모랜드 멤버 선발 권한은 프로그램 주체인 기획사(더블킥)에 있었고, 당사가 관여한 부분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