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로게이머 페이커, ‘연봉 50억 맞나’ 질문에…
더보기

프로게이머 페이커, ‘연봉 50억 맞나’ 질문에…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2 10:13수정 2020-01-02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프로게이머 페이커(본명 이상혁)가 ‘연봉 50억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올해도 잘 될 거야 아마두’ 특집으로 김희철, 페이커, 김소현, 정샘물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에서 페이커는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연애, 연봉, 은퇴 질문에도 솔직히 답했다.


MC들로부터 “연봉이 50억이라는 말이 있는데”라는 질문을 받자 페이커는 “제가 연봉 공개는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유는 구단과 계약이 돼 있기 때문. 이어 “그런 소문이 있더라”라고 재치있는 답변을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나와 부모님, 돈을 관리해주시는 친척분들만 알고 있다. 친척분들은 내가 프로게이머가 되고 나서 돕고 싶다고 하셔서 내 돈 관리를 맡고 계시다”고 말했다.

페이커는 ‘중국에서 100억, 북미에서 백지수표를 제안한 것이 맞냐’는 질문에는 “실제로 계약서를 본 적은 없지만 나도 그럴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해외구단과 계약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페이커는 “타지 생활이 불편한 것도 있지만 금액을 떠나 한국에서 생활하는 게 나에게 맞다고 생각했다. 잘하는 선수도 많고 경쟁력 있는 한국에서 하는 게 재밌다”고 밝혔다.

이날 김희철은 “페이커가 나온다고 해서 (녹화 당일) 크리스마스 파티를 다 취소하고 나왔다”며 “진짜 게임하는 분들에게는 최고의 존재다. 저한테는 페이커가 거의 손흥민 선수랑 같다”고 말하며 열혈 팬임을 고백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