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 탕산 규모 4.5 지진…베이징서도 진동 감지·불안 고조
더보기

중 탕산 규모 4.5 지진…베이징서도 진동 감지·불안 고조

뉴시스입력 2019-12-05 09:55수정 2019-12-05 09: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허베이(河北)성 탕산(唐山)시에서 5일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수도 베이징에서도 진동이 감지돼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중국 지진관측기관인 중국지진대망(CENC)은 이날 오전 8시2분(현지시간) 탕산시 펑난구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진원의 깊이는 10㎞라고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중국중앙(CC) TV 등에 따르면 허베이성 다른 지역과 베이징, 텐진 등 수도권 지역에서도 진동을 느꼈다는 제보가 있었다.

주요기사

탕산에서는 지난 1976년 7월 28일 규모 7.8의 대지진으로 24만 명 이상 숨졌다. 당시 지진은 파괴력이 엄청나 지진 발생 23초 만에 도시 거의 모든 건물이 무너져 폐허가 됐다. 이에 현지 주민들은 지진으로 인한 불안감이 높은 편이다.

[베이징=신화/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