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상정 “준연동형은 흔들림없는 원칙…‘숫자’는 얼마든 조정”
더보기

심상정 “준연동형은 흔들림없는 원칙…‘숫자’는 얼마든 조정”

뉴스1입력 2019-12-04 09:48수정 2019-12-04 0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 2019.12.3/뉴스1 © News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4일 선거제도 패스트트랙 법안을 둘러싼 여야 협상과정에서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을 ‘240대 60’, ‘250대 50’ 등으로 조정하는 안(案)이 언급되는 것과 관련해 “숫자는 얼마든지 조정할 수 있다. 각 당의 이해관계를 아예 무시할 수 없지만 그래도 개혁을 전제한 조정이 돼야하고, 그러려면 준연동형은 흔들림 없는 원칙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히며 “준연동형 원칙이 지켜지면 ‘여야 4+1’ 테이블에서 당장이라도 결론을 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가칭)의 ‘여야 4+1’ 협상에서 의견차를 좁혀가고 있다는 뜻으로 읽힌다.

심 대표는 “중요한 것은 막판까지 개혁공조를 교란시키는 자유한국당의 개입을 어떻게 막느냐가 중요하다”며 “오늘 더불어민주당이 약속대로 여야 4+1 테이블을 중심으로 개혁을 밀고 가겠다는 의지만 분명하면 모든 것이 잘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을 불러들여서 연동률을 고무줄처럼 늘렸다가 줄이는 것은 개혁성을 고무줄로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임기가 오는 10일로 종료된 이후 새 한국당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여야 간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을 두고선 “나 원내대표는 본인 스스로도 협상의 정치에는 관심이 없었고. 증오의 정치를 해 왔다. 결국은 국민들로부터 인정받지 못한 상황에서 물러나게 됐다”며 “이제 새로운 분이 들어선다 하더라도 개혁의 시간은 다음주가 마지막”이라고 선을 그었다.

여야 4+1 협상을 통해 마련된 합의안이 본회의에서 통과될 가능성을 두고서는 “100% 될 것으로 본다”며 “민주당도 완전하게 가결될 수 있는 과반 의석을 쭉 점검해 왔다”고 전했다.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편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검경수사권조정법안 등을 예산안 처리와 연계해 처리하는 방식과 관련해선 “선거제도를 제일 먼저 처리하고, 그 다음이 공수처법, 검경수사권조정법안으로 순서가 정해져 있다”며 “한국당이 선거제도를 막는 데 가장 혈안이 되어 있기 때문에 선거제도를 통과시키고 나면 자유한국당의 투지도 좀 약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래서 민생법안을 뒤에 놨는데, 이 민생법안을 발목 잡은 게 결국은 선거제도와 검찰 개혁의 발목을 잡기 위한 것이니까, 이걸 먼저 처리하고 나서도 민생법안을 발목 잡겠나”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