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도 어김없이 ‘수능 한파’…충남·전라 눈 내릴 수도
더보기

올해도 어김없이 ‘수능 한파’…충남·전라 눈 내릴 수도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2 14:12수정 2019-11-12 14: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어김없이 ‘수능 한파’가 찾아온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13일 오후부터 우리나라 북서쪽 한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질 전망이다. 수능일 아침기온은 -4~9도(평년 0~8도), 낮 기온은 3~12도(평년 11~17도)다.

강원산지와 일부 중부내륙에는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또 전국에 대부분 지역에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더 낮을 것으로 보인다.


수능일엔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 다만 충남서해안과 전라도엔 가끔 구름 많고 오전 0시부터 오전 9시 사이에 비 또는 눈이 조금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에는 산발적으로 빗방울(산지 눈 날림)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북서쪽 한기가 강하게 남하해 기온이 좀 더 떨어질 경우 비 또는 눈이 오는 지역에 눈이 쌓일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엔 전국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서쪽지방에서 시작(정오~오후 3시)한 비는 차차 전국으로 확대(오후 6시~9시)된 후 밤까지 이어지겠다.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다. 13일 아침 기온은 1~11도(평년 0~9도), 낮 기온은 12~19도(평년 11~17도)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