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남 양산 원룸 신축 공사장서 37.6톤 크레인 넘어져…운전자 경상
더보기

경남 양산 원룸 신축 공사장서 37.6톤 크레인 넘어져…운전자 경상

뉴스1입력 2019-11-07 15:15수정 2019-11-07 15: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일 낮 12시49분쯤 경남 양산시 명동 한 신축 원룸 공사장에서 37.6톤 크레인이 넘어져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경남소방 제공)2019.11.7.© 뉴스1

7일 낮 12시49분쯤 경남 양산시 명동의 신축 원룸 공사장에서 37.6톤 크레인이 넘어졌다.

이 사고로 크레인 조종사 A씨(47)가 다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은 크레인 차량 위 3~4m가량 높이의 운전석에 갇힌 A씨를 1시간20분 만에 구조했다.


크레인이 공사장 안쪽으로 넘어져 다른 피해는 없었다.

주요기사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