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리뷰] '음질은 기본, 의외의 매력까지?' LG 톤플러스 프리(LG TONE+ Free)
더보기

[리뷰] '음질은 기본, 의외의 매력까지?' LG 톤플러스 프리(LG TONE+ Free)

동아닷컴입력 2019-11-05 12:17수정 2019-11-05 15: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블루투스 이어폰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낸 것은 초기 넥밴드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간편하게 목에 걸어 쓰는 구조여서 직장인을 중심으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갔다. 이 중심에는 LG의 톤플러스(TONE+)가 있었다. 감각적인 디자인에 뛰어난 음질, 통화 능력도 탄탄해서 대중의 관심을 사로잡았고, 이 디자인(넥밴드)은 많은 오디오 브랜드들이 사용했을 정도 널리 퍼져나갔다.

이후 흐름은 완전 무선 이어폰으로 넘어가게 되었다. 애플 에어팟이 가져온 큰 변화였다. 여기에 대중 오디오 브랜드들이 음질과 성능을 강화하며 여러 완전 무선 이어폰을 선보이게 되었고, 자연스레 시장은 빠르게 확장됐다. 과거 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을 한 사람이 많았다면, 지금은 완전 무선 이어폰을 한 사람을 더 자주 볼 정도다.

완전 무선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 (출처=IT동아)

이렇게 발 빠르게 변화하는 블루투스 이어폰 시장에 LG전자가 다시 뛰어들었다. 완전 무선 이어폰 '톤플러스 프리(TONE+ Free)'를 들고 말이다. 출시 시기로 보면 다소 늦었다는 느낌이지만 그만큼 다양한 요소를 들고 왔다. 넥밴드로 시장을 휘어잡았던 그들은 새로운 시장에 정착해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휴대성에 초점 맞춘 설계

주요기사

톤플러스 프리의 외모는 단순하다. 검은색 무광 재질의 둥근 수납함 본체(크래들) 때문이다. 고급형을 추구하는 타 완전 무선 이어폰은 크래들을 가죽이나 금속 재질로 마무리하는 경우가 많으나, 이 제품은 기교를 부리지 않고 직관적인 모습으로 다가가고자 했다. 기기 위에는 '톤플러스(TONE+)'라는 문구가 중앙에 '메리디안(with MERIDIAN)' 문구가 하단에 배치된다.

블루투스 완전무선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출처=IT동아)

크래들이 비교적 작은 베오플레이 E8과 비교해도 크기가 작은 톤플러스 프리. 휴대성에서는 강점을 보인다. (출처=IT동아)

크래들의 크기가 작은 것은 이점이 많다. 기본적인 휴대성은 대부분의 완전 무선 이어폰이 갖고 있는 특징이기에 뒤로 하더라도, 크기가 작아지면 주머니에 넣고 다니기에 유리해진다. 무엇보다 높이가 낮기 때문에 바지에 넣어도 그렇게 많이 노출되지 않는다. 가지고 다녀 보니 휴대성은 괜찮은 듯하다.

크기는 크래들이 지름 59.9mm, 두께 27.5mm 정도. 이어폰 본체는 폭 18.2mm, 유닛과 본체 끝이 22.8mm, 높이 28.3mm 정도다. 무게는 크래들 41.4g, 유닛 6.8g(x2)다. 총 55g 이니까 휴대 자체에 대한 부담이 덜하다.

이어폰 형태는 세미 오픈형이다. (출처=IT동아)

이어폰은 귓바퀴와 외이도 일부에 걸쳐 쓰는 세미 오픈형이다. 귓바퀴에 거는 오픈형과 외이도에 도관을 연결해 쓰는 커널형의 특징을 조합한 형태. 이물감이 적기 때문에 피곤함이 적고 자연스러운 소리를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이런 형태는 귀 모양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착용해 볼 것을 권장한다.

이어폰 상단은 평범하지만 오목하게 들어간 곳에 터치 패드를 탑재, 손가락을 두드려 주요 기능을 실행하도록 만들었다. 우측 한 번 터치하면 재생/정지, 두 번 터치하면 구글 어시스턴트가 실행되며, 좌측은 한 번 터치하면 연결이 중단된다. 좌우 모두 세 번씩 두드리면 음장 효과 변경이 가능하다.

미세자외선을 활용해 유해 세균을 줄여주는 UVnano 기능은 의외의 요소다. (출처=IT동아)

덮개를 열면 이어폰 유닛이 ㅅ자 형태로 배치되어 있다. 사용하려면 각 유닛을 모두 크래들에서 분리하면 된다. 기본적으로 덮개를 여는 순간부터 기기와의 연결(페어링)이 이뤄지기 때문에 사용 시 편리하다. 일부 완전 무선 이어폰은 분리한 다음, 본체를 터치하는 식으로 활성화하는 경우가 많다. 사용성 면에서 보면 톤플러스 프리는 타 기기들과의 차별화를 분명히 하고 있다.

또 하나는 자외선을 활용한 'UV나노(UV nano/미세자외선)' 기술로, 제품 측면에 적용되어 있어 덮개를 덮으면 유해한 세균을 줄여준다. 어디까지나 줄여주는 것이지 '박멸(?)'은 아니라는 점 참고하자. 그래도 해당 기능이 없는 타 완전 무선 이어폰에 비해 참신한 기능 중 하나다. 이어폰이라는 것이 귀에 연결해 쓰는 것이다 보니 청결이 중요한데, 톤플러스 프리는 관련 기능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충전은 USB-C 규격을 사용한다. 최근 흔히 사용하는 방식을 사용한다는 점은 장점으로 꼽힌다. 대신 무선 충전 기능은 제공하지 않는다.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있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은 든다.

메리디안이 만진 소리는 과연?

LG의 완전 무선 이어폰. 톤플러스 프리의 음질을 경험해 볼 차례. 음원 재생을 위한 기기로는 V50S 씽큐(ThinQ)를 썼다. 재생 애플리케이션은 멜론 플레이어, 온쿄 HF 플레이어 등을 사용했다. 각각 AAC 320K 기반의 실시간 재생(멜론 플레이어)과 24비트/96kHz 이상 고해상 음원(HF 플레이어)을 실행한 상태. 기기 자체에서는 aptX 혹은 aptX HD 같은 기능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별도의 설정을 하지 않았다.

그 대신 고해상 음원 전송 기술은 없지만 자체 음장 기능은 제공한다. 오른쪽 터치 영역을 손가락으로 세 번 두드리면 되는데, 기본(Normal) - 저음 강화(Base Boost) – 균형(Flat Mode) – 고음 강화(Treble Boost) 순으로 변환된다. 왼쪽 터치 영역을 동일하게 두드리면 반대로 전환된다. 각각 효과를 적용해 장시간 청음했다. 음량은 3분의 2 지점에 맞춰 두었다.

마지막으로 청음한 내용은 기자의 주관적인 요소가 크게 반영되기 때문에 참고만 하자. 가장 좋은 방법은 소비자 개인이 직접 매장 청음을 통해 취향에 맞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무선이지만 음질 자체는 크게 흠잡을 곳이 없다. (출처=IT동아)

먼저 기본 상태에서의 음질. 적당한 울림 속 높은 해상력이 인상적. 음상(소리가 느껴지는 거리)도 적당해 현장감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마치 소극장에서 콘서트를 경험하는 느낌이라고 한다면 과장일까? 그만큼 적당한 공간감과 뚜렷하게 전달되는 소리가 느껴진다. 흔히 중저가 이어폰은 울림을 허용하면 높은 확률로 중고음 영역대가 뭉개지는 느낌을 받는데 톤플러스 프리는 그렇지 않다. 대부분 영역대의 소리가 충실히 재생된다. 메리디안의 조율이 큰 효과를 본 듯 하다.

저음 강화로 변경하면 전반적으로 저음이 울려 퍼지는 형태로 바뀐다. 그렇다고 보스(BOSE)의 저음과는 조금 다르다. 과하게 강조되지 않고 현장감을 웅장하게 전달하는 저음에 가깝다. 어쩔 수 없이 저음에 다른 소리가 조금 묻히는 성향이 있지만 웅장함을 느끼고 싶은 이에게 어울릴 듯 하다.

균형 모드는 기본 상태와 유사하지만 전반적인 음량이 조금 높아진 듯한 느낌을 준다. 마지막으로 고음 강화를 선택하면 상대적으로 목소리(보컬)가 더 강조되는 형태로 재생된다. 동시에 저음은 조금 약해지기 때문에 클래식이나 보컬 위주의 음원 감상 시 더 만족감을 느낄 수 있을 듯 하다.

음질은 영국 하이파이 오디오 브랜드 ‘메리디안‘이 조율했다. (출처=IT동아)

음질 완성도가 뛰어난 톤플러스 프리. 이어폰에는 넓은 영역대에서 고른 소리를 구현하기 위한 설계가 적용되어 있다. 핵심은 다층 금속 진동판(메탈 다중 레이어 진동판). 드라이버 유닛을 금속 재질의 부품으로 구성해 높은 음 구현 능력을 확보했다.

배터리 지속 능력도 수준급이다. 제원상으로는 음원 재생 시 최대 6시간, 충전을 겸하면 최대 21시간을 사용할 수 있다. 통화 시간은 최대 5시간, 충전 시 최대 17시간이다. 최근 완전 무선 이어폰들이 음원 재생 시간을 5~6시간 정도 확보할 정도로 성능이 좋아졌다. 톤플러스 프리 역시 마찬가지다. 실제 음원을 계속 재생(음량 70%)하니 약 5시간 가량 지속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음량에 따라 재생 시간은 달라진다는 점 참고하자.

톤플러스 프리는 크래들의 덮개를 여는 순간부터 기기 연결(페어링)이 이뤄진다. (출처=IT동아)

톤플러스 프리의 장점은 연결 편의성에서도 찾을 수 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덮개를 여는 순간부터 페어링이 이뤄지는데 V50S 씽큐에서는 화면에 이미지가 나타나면서 페어링을 유도한다. 에어팟과 아이폰의 페어링 과정과 유사하다. 흔히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완전 무선 이어폰을 쓰려면 블루투스 연결 화면에 접근해 서로 기능을 활성화한 다음 연결해야 된다. 그런 불필요한 과정이 없으므로 연결이 쉬워진다.

늦었지만 그만큼 높은 완성도 갖춰

LG 톤플러스 프리. 목에 걸어 쓰는 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은 시장에 큰 변화를 가져왔을 정도로 선구자 역할을 했지만 이번에는 출발이 조금 늦은 것이 사실이다. 이미 뱅앤올룹슨, 소니, 젠하이저 등이 애플의 뒤를 이어 완전 무선 이어폰을 선보였고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서다. 특별한 차별화 요소가 없다면 경쟁이 힘들다.

이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LG는 영국 하이파이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과 협업해 음질을 확보한 것은 물론이고 UVnano 기능을 통한 청결함(?), 편리한 연결성 제공, 뚜렷한 휴대성 등을 모두 제공한다. 음질을 강조한 완전 무선 이어폰은 그 크기와 무게가 상당한 것에 비해 톤플러스 프리는 확실히 작고 가볍게 설계되어 있다. 이런 요소들을 모두 종합했을 때의 경쟁력은 뛰어나다고 볼 수 있다.

완전 무선 이어폰 LG 톤플러스 프리. (출처=IT동아)

물론, 장점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고 아쉬운 부분도 있다. 하나는 굳이 세미 오픈형을 채택할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부분이다. 지금의 형태로는 착용감에서 호불호가 갈릴 가능성이 높다. 기자의 경우에도 약간 헐겁다는 느낌을 받았을 정도. 물론, 이 형태를 선호하는 소비자도 분명 있을 것이다. 이런 부분을 감안해 오픈형과 커널형을 따로 선택할 수 있게 하거나 이어팁의 형상을 조금 보완해 주었으면 좋겠다.

이런 부분을 감안해도 톤플러스 프리의 장점은 뚜렷하게 드러난다. 높은 휴대성, 여유로운 배터리 성능 외에도 메리디안이 조율한 출력 성능, 세균을 줄여주는 UVnano 등을 꼽을 수 있다. 가격은 약 20만 원대 중반에 판매될 예정인데 이 정도라면 비슷한 가격대의 완전 무선 이어폰들과 충분히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특히 이 영역에서 나름대로 주름 잡았던 베오플레이 E8은 조금 긴장해야 할 듯 하다.

동아닷컴 IT전문 강형석 기자 redb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