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 “지소미아 해결 위한 美 노력 독려할 것”
더보기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 “지소미아 해결 위한 美 노력 독려할 것”

뉴시스입력 2019-10-17 17:41수정 2019-10-17 17: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소미아 문제 시한 있어…美 '긍정적 역할' 해야"
"주한미국대사·한미연합사령관, 동맹에 우려 없어"
"북미실무협상 비관적으로 안 봐…일희일비 않아"
미중관계 연구, 대사관 분위기 침체 해소 의지 비쳐
"국익에 바탕 둔 외교 수행하려 노력…어깨 무겁다"

이수혁 신임 주미대사는 17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그동안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했는데 이를 독려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저한테 제일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한미 간 현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어느 것 하나를 우선순위에 두기에 비중에 차이가 있는 문제들이 아니고 다 중요하다”면서도 “지소미아 문제는 시한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소미아 탈퇴 효력이 발생하는 게 11월22일 밤 12시”라며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서 우리 정부 입장을 관철해내든, 한일 간 유연한 협상이 이뤄지든 그 문제가 어떻게 귀결될 것인지 개인적으로도 관심”이라고 했다. 또 “제가 두 달 전 의원 자격으로 미국에 갔었을때 미국 고위 관리에게 ‘중재’는 어렵고 ‘긍정적인 역할’을 해야 하지 않냐고 얘기했다. 시간이 자꾸 다가오고 있으니까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파악도 하고 권유도 하고 그럴 생각”이라고 밝혔다.


현재 한미관계에 대한 평가로는 “주한미국대사와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서 한미동맹에 대한 우려를 전한 사람들이 있는 것 같지만 그들(대사와 연합사령관)은 우려가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국제관계는 갈등의 관계”라며 “그런 가운데서 갈등을 조정해서 이익의 균형점을 찾아가는 것이고, 갈등을 너무 극대화할 필요는 없다”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북미 실무협상 결렬에 대해서는 “비관적으로 보지 않는다”며 “북한은 먹구름을 만드는것 같다가 해를 쨍쨍 보이기도 했다. 그런 것을 한두번 경험하지 않았기 때문에 일희일비 할 필요 없다. 멀리보고 전략을 세워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종의 ‘과속방지턱’이 필요한 정치적, 외교적 요인이 북한에 있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이 대사는 부임 후 미중관계에 대한 연구를 통해 한국 외교의 좌표를 설정하고, 정책대안을 활발히 만들어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상 통화록 유출 사건으로 침체된 대사관 분위기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이 대사는 과거 주미대사관 근무 경험을 반추하면서 “어깨가 굉장히 무겁다”고도 했다. 그는 “지금 한미 간 어젠다는 중첩된 중층구조”라며 “며칠 고생해서 생각해낼 일들이 아니고 역사적으로도 검토해야 하고, 민족의 감정 문제가 개입돼 있는 것도 있고, 남북문제 반영해서도 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 대사는 “그만큼 결의를 다지고 다시 외교관으로 복귀했다. 국민들 기대와 정부, 대통령의 미션에 부응해야겠다고 다짐하면서 부임을 준비했다”며 “내주에 임무를 개시하면 지금과 같은 기조로 국익을 바탕으로 한 외교를 전방에 서서 수행해나가는 그런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사는 1997년 주미대사관에서 참사관으로 근무하면서 남북한 간 비공식 외교 경로인 ‘뉴욕채널’을 개설했고 2003년에는 6자회담 초대 수석대표를 지냈다. 이후 주독일대사, 차관보, 국가정보원 제1차장 등을 역임했고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이 대사는 오는 24일 부임차 출국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