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조국 부인 기소에 “정치검찰의 잘못된 복귀”
더보기

이인영, 조국 부인 기소에 “정치검찰의 잘못된 복귀”

뉴시스입력 2019-09-07 00:39수정 2019-09-07 00: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초동 있어야 할 검찰이 여의도 청문회장까지 와"
"오늘 청문회로 국민 마음속에 조국 응원해주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데 대해 “지극히 불행한 일이고 이것이 정치검찰의 잘못된 복귀가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대한 소회 발표를 위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직접적으로 검찰의 정 교수 기소 결정에 대한 입장은 내놓지 않았지만 “그 얘기는 제가 간접적으로 했다”고 말해 정치검찰 언급이 이번 기소 결정에 대한 생각임을 시사했다.

조 후보자 청문회에 대해서는 “진실과 거짓이 충돌했고 진실의 가치가 진군하기 시작했다고 평가한다”며 “오늘 청문회에서 다시 국민의 마음속에 있는 진실의 소리가 나와서 조 후보자를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도 “아쉬운 것은 서초동에 있어야 할 검찰이 이곳 여의도 청문회장까지 왔다는 점”이라며 검찰의 기소 결정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다만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에 임명될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국민의 소리를 들으면서 국민의 뜻을 따라 결정할 문제”라며 즉답을 피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