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유시민·김두관 檢 고발…“조국에 유리한 진술 유도”
더보기

한국당, 유시민·김두관 檢 고발…“조국에 유리한 진술 유도”

뉴시스입력 2019-09-06 10:07수정 2019-09-06 1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성해 총장에 전화 걸어 외압 행사"

자유한국당이 6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 수령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논란이 됐다. 한국당은 이들의 통화가 의혹 무마를 위해 총장을 압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기영 한국당 법률자문위원은 이날 오전 9시께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을 증거인멸·강요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김 의원에 대해서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도 적용했다.

이 위원은 고발 취지에 대해 “유 이사장과 김 의원이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조 후보자 청문회 관해 동양대 표창장에 대해 외압을 행사했다고 생각했다”며 “조 후보자 측에 유리한 진술 등을 유도한 부분에 대해 문제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편 여권 인사인 유시민 이사장은 전날 해당 의혹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차 전화한 것이며, 도와달라는 취지의 제안을 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김두관 의원 역시 “동양대 쪽에서도 (의혹과 관련해) 여러 가지 견해들이 많이 나오고 있고, 언론에서도 진위가 왔다 갔다 해서 경위 확인 차 연락을 했다”고 반박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