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동양대 총장이 정의의 ‘사또’처럼 말해 꼬이기 시작”
더보기

박지원 “동양대 총장이 정의의 ‘사또’처럼 말해 꼬이기 시작”

뉴스1입력 2019-09-05 15:25수정 2019-09-05 15: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무소속 의원. © News1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상 허위수상 의혹과 관련해 “그동안 (조 후보자 관련) 의혹만 난무하고 결정적 한 방이 없었는데, 어제 동양대 총장님이 순진해서 묻는 말에 그냥 정의의 ‘사또’처럼 여기서 이 말 하고, 저기서 저 말을 해서 꼬이기 시작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저도 솔직히 말씀드려서 어제 동양대 총장상에 대해서는 깜짝 놀랐다”며 이렇게 밝혔다.

최성해 총장이 자신의 직인이 찍힌 표창장을 조 후보자 딸에게 줬는지 여부를 두고 진실공방이 벌어진 것과 관련해선 “총장이 표창한 것을 기억한다면 총장이 아니다. 총장은 그런 일은 하는 게 아니다”며 “저도 지역구 학교나 단체에서 상장을 요구해서 엄청 많이 주는데 (누구를 줬는지) 저는 하나도 모른다”고 말했다.

민주당 한 의원이 전날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건 것과 관련해선 “제발 민주당 의원들 오버 좀 하지 말라고 하라. 전화를 왜 하나”며 “현재 검찰이 수사를 하고 있으면 검찰은 모든 것을 회색적인 눈으로 보기 때문에 ‘아, 이거 증거 인멸 시도하는 거다’고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 딸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키스트) 인턴십 경력증명서 허위 의혹과 우간다 해외봉사 허위경력 의혹 등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서도 “총체적으로 이렇게 나오니까 나는 굉장히 의심스럽다”며 “(조 후보자는) 동양대 총장상, 키스트 인턴증명, 그리고 우간다 봉사. 이러한 것들을 명확하게 해명해야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